검색

기독교인 66.7% “남북통일 필요하다”

비개신교인(56.6%)보다 조금 더 높아...“서두르기보다 성숙하기 기다려야”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11-01

  

개신교인 66.7%는 한반도의 통일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비개신교인은 56.6%가 통일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 "2019 주요 사회 현안에 대한 개신교인의 인식조사" 통계분석 발표 기자회견     ©뉴스파워

 

 

이같은 조사 결과는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기사연, 원장 김영주 목사)이 종교개혁 502주년을 맞아 한국사회 속 개신교인의 사회 인식도를 알아보기 위해 조사전문기관인 지앤컴리서치(대표 지용근)"2019 주요 사회 현안에 대한 개신교인의 인식조사" 설문조사를 의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통일의 방식을 묻는 질문에는 65.2%통일을 서두르기보다 여건이 성숙하기를 기다려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다음으로 전쟁을 제외한다면 어떤 방식으로든 빨리 통일이 되는 것이 좋다’(개신교인 23.3%), ‘통일을 하지 않은 현재 그대로가 좋다’(개신교인 7.3%)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어떤 댓가(전쟁을 포함)를 치르더라도 빨리 통일이 되어야 한다고 대답한 비율은 두 집단 모두 2% 미만으로 가장 적었다.

 

기사연 연구실장 김상덕 박사는 여기서 짚고 넘어갈 점은 통일의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해 경제 성장의 새로운 동력이 될 수 있으므로라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다는 점이다(개신교인 44.6%, 비개신교인 48.2%).”라며 이는 전통적으로 (혹은 이념적으로) 가장 중요하게 여겨지던 통일의 이유, 같은 민족이니까라고 응답한 것에 두 배를 웃도는 결과라고 밝혔다.

 

김 박사는 이는 개인에게 영향을 미치는 경제적 이유가 같은 민족성을 이유로 하는 이념적 이유보다 더 중요하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개신교인의 통일 의식 형성에 대해서는 80%가 주로 언론 보도와 인터넷/SNS’,를 통해 통일 및 남북 문제에 대한 인식을 갖는다고 조사됐다. 반면 교회 설교를 통해서는 34.6%에 그쳤다.

 

김 박사는 국민의 대다수가 통일에 대한 정보를 얻는 경로와 그로 인한 영향력을 언론과 인터넷을 통해서 받고 있다는 말이라며 반면, ‘교회설교를 통해 통일 인식에 영향을 받게 되었다고 응답한 비율은 34.6%에 그치면서 대조를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는 개신교인 1,000명과 비개신교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신앙, 정치, 경제, 사회(젠더), 통일, 환경 분야에 걸친 개신교인의 사회 인식을 살펴볼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를 갖고 있다.

 

기사연은 지난 31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019 주요 사회 현안에 대한 개신교인의 인식조사" 통계 분석 발표 기자회견을 가졌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