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CTS JOY사모합창단, 제2회 정기연주회

35세에서 75세까지 전국에서 모인 40여명의 사모들 활동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11-11

 

<CTS JOY사모합창단>은 창단 2주년을 맞은 지난 5저녁 가족과 지인 및 섬기는 교회의 성도들을 초청하여 꽃보다 아름다운 이들의 가슴 설레는 향연라는 주제로 제2회 정기 연주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 CTS JOY사모합창단, 제2회 정기연주회     © 뉴스파워

 

 

지역마다 권사합창단, 장로합창단, 목사합창단 등 다양한 직분별 합창단이 운영되고 있지만, 유독 사모합창단은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 속에도 <CTS JOY사모합창단>은 교파와 관계없이 35세에서 75세까지 전국에서 모인 40여명의 사모들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가족과 성도들 350여명이 모인 연주회는 1부 예배와 2부 음악회의 순서로 진행되었으며

CCM가수 동방현주, 발레리나 프뉴마, 소프라노 이정아 등 게스트의 축하무대가 이어졌다.

 

본 합창단을 맡고 있는 CTS라디오JOY 강명준 사장은 환영사에서 “<CTS JOY 사모합창단>은 목회 현장에서 수고하는 사모들을 위해 창단된 합창단으로 교단을 넘어 사모들의 화합과 충전의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CTS JOY사모합창단, 제2회 정기연주회     © 뉴스파워

 

 

<CTS JOY사모합창단>더욱 사랑’,‘주와 같이 길 가는 것등 새롭게 편곡된 성가와 아멘 주 예수여”, “은혜로등 새롭게 작사 작곡 된 곡을 선보여 큰 박수를 받았다. 또한 깜찍한 율동을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함박웃음을 자아냈다.

 

연주회가 성황리에 끝난 뒤 사모들의 남편인 목사들은 연애시절로 돌아간 듯 쑥스럽게 웃으며 사모들에게 꽃다발을 건냈다.

 

<CTS JOY사모합창단>의 김미옥 지휘자는 사모합창단을 통해 상처받은 사모들이 회복되며, 가정이 회복되고 나아가 교회가 회복되는 모습을 자주 본다며 지속적으로 함께할 사모님들을 기다리고 있다고전했다.

 

<CTS JOY사모합창단>은 교회 규모나 교단, 지역의 한계를 떠나 멀게는 경상도 김천에서부터 가깝게는 서울 경기 인근 지역 목회자 사모들이 모여 20186월 발족되었으며, 목회 현장에서 지친 사모들을 위한 위로와 사랑의 공동체를 지향한다.

 

합창단을 기획한 담당이사는 단원 신청 시 소속 교회 규모나 부군 목사님의 목회배경 등을 전혀 묻지 않았고, 단지 건강한 교회와 교단소속이라는 것만 확인했으며, 합창단 내에서는 모든 외형적 조건을 떠나 오직 믿음의 공동체로서 서로 중보하고, 주 안에서 교제하며, 찬양으로 회복되는 것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추후, 찬양, 공연, 방송 등 에서 다양한 문화사역을 펼칠 <CTS JOY사모합창단>은 교단과 교파를 초월해 목회자의 사모라면 나이에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연습은 매주 화요일 오전11~오후1시까지 CTS컨벤션홀에서 진행된다.


(문의: 02-6333-2588, heejaeyang@cts.tv)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