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토야마 전 총리 "일본, 사죄 마음 지속해야 지소미아 해결"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단국대에서 명예정치학박사학위 받아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19-11-25

  

단국대학교는 25일 오전 10시 난파음악관에서에서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에게 한국에 대한 깊은 인식과 우애 정신을 바탕으로 동아시아의 평화로운 미래를 위해 노력한 공로로 명예정치학박사학위 수여식을 진행했다.

▲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단국대에서 명예정치학박사를 받았다.     ©뉴스파워

 

이날 수여식에는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 부부와 단국대 장충식 이사장과 김수복 총장, 김영진 전 농림부장관,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등이 참석했다.

 

소강석 목사와 김영진 전 장관(3.1운동유엔유네스코등재위원회 이사장)은 축사를 전했다.

 

소 목사는 축사에사 하토야마 수상께서는 동북아 평화를 위해 한중일 동아시아 공동체론의 정치철학을 갖고 계신 분이라며 그렇기에 일본을 대신해 서대문 형무소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했을 뿐 아니라 사과란 피해자가 됐다고 할 때까지 계속해야 한다고 주장을 해오신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성경적 가치관과 기독교적인 세계관이 아니면 불가능한 일일 것이라며 이러한 하토야마 전 수상님의 사상과 철학은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사모님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사료된다.”고 밝혔다.

▲ 축사하는 소강석 목사     © 뉴스파워

 

 

소 목사는 일본은 우리 민족에 큰 아픔과 상처를 가져다 주었다. 그리고 아직도 반성과 사과를 하려고 하지 않는다.”그렇지만 하토야마 수상께서는 일본이 자행한 지난날의 과오를 사죄하고 한일의 갈등을 화해하며 더 나은 미래로 나가자고 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김영진 전 장관은 축사를 통해 하토야마 전 일본총리에게 단국대학교에서 그의 정치철학을 감안하여 뜻 깊은 정치학명예박사학위 수여식을 거행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장충식 이사장과 김수복 총장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 하토야마 전 총리가 단국대에서 명예정치학박사학위를 받았다.     © 뉴스파워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는 답사에서 단국대학교에 감사를 나타내는 한편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 일본 정부의 태도를 비판했다. 그는 강제징용 문제는 국가 간 협정이나 조약으로 소멸시킬 수 없는 인권법의 상식이라며 국제인권법의 정신은 개인의 손해 배상권을 국가 간 협정이나 조약에 의해 소멸시킬 수 없다. 이는 일본도 비준했던 내용이었다

 

또한 일본은 상대(한국)가 더 이상 사과하지 않아도 된다고 할 때까지 사죄의 마음을 지속적으로 가져야 마땅하다. 이런 자세라면 일본군 성노예 문제(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 지소미아(GSOMIA)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답사하는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 뉴스파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