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동섭 의원,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 질타

“소수자 인권 중요하긴 한데 에이즈 환자 1년에 1000명이라면 우리나라 어떻게 되겠나”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19-11-28

   

 

▲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이동섭 의원실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새에덴교회 장로)이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에게 동성애를 조장한다며 강하게 질타하며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3호 차별금지 사유 중 '성적지향' 삭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28일 오후에 열린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 위원장에게 동성애 때문에 에이즈가 발생한다. 동성애를 조장하는 이런 부분은 인권위원회가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인권위가 동성애를 조장한다고 할 때마다, 저는 차별하지 말라는 것이지 동성애를 하라는 것이 아니다. 동성애도 기본적 (인권) 범주에 들어간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의원은 소수자 인권 중요하긴 한데 에이즈 환자 1년에 1000명이라면 우리나라 어떻게 되겠나.”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은 저는 (동성자의)기본적인 개인 권리를 인정한다. 그리고 에이즈 문제는 안전한 성관계로 예방할 수 있다라고 답했다.

 

이 의원은 안전한 성관계로 (예방이) 안 된다.”청년·군인 1000, 군인은 매독 등 성병 발병 1500건이다. 군인들이 항문성교를 통해 에이즈에 걸린다. 동성애를 어떻게 생각한가.”라며 최 인권위원장을 강하게 압박했다.

 

최 위원장은 동성애는 우리가 옳다 그르다, 맞다 틀리다 할 문제가 아니다. 그것은 개인이 가지고 있는 취향이라고 답변했다. ‘성적지향이라는 것.

 

이 의원은 국가인권위원회법 23(차별금지 사유)성적지향문구를 삭제하는 내용의 개정안 발의를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최 인권위원장 맞지 않다성적지향과 관련해(제한하는 것은) 유엔의 주요한 문서들에서는 모두 차별로 명시하고 있다라고 답변했다. 또한 퀴어축제에 대해서도 향유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 의원은 지난 22일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 민주평화당 조배숙 의원,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 무소속 김경진 의원을 비롯한 야당 3당과 무소속 의원 등 44명이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3성적지향삭제와 성별남녀 성별로 개정하는 법률안을 공동 발의했다.

이 의원은 지난 26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 촉구대회에 참석해서 동성애 동성혼 합법화를 반대하면서 국가인권위원회법에서 '성적지향'을 삭제 개정해 건강한 사회,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