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충남기독교총연합회, 동성애대책세미나

천안반석장로교회에서 김재영 대표(충남학부모연대 대표) 강사로 열어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11-30

  

충남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정진모 목사, 한산제일교회)가 주최하고 천안기독교총연합회(회장 안준호 목사, 열매맺는교회)가 주관한 동성애 대책 세미나가 지난 29일 오후 8시 천안반석교회(담임목사 민필원 목사, 천기총 사무총장)에서 열렸다.

▲ 충남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정진모 목사, 한산제일교회)가 주최하고 천안기독교총연합회(회장 안준호 목사, 열매맺는교회)가 주관한 ‘동성애 대책 세미나’가 지난 29일 오후 8시 천안반석교회(담임목사 민필원 목사, 천기총 사무총장)에서 열렸다.     © 뉴스파워

 

 

남기홍 목사(충기총 사무총장, 순복음천안교회)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세미나는 교육에 숨겨진 동성애라는 주제로 충남학부모연대 김재영 대표가 강사로 나서 동성애와 동성애 교육의 문제점을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인권이란 이름을 앞세워 동성애 옹호와 동성혼 합법화의 시도를 통해 하나님의 창조질서와 가정질서의 무너지고, 윤리 도덕이 무너지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학교 교과서와 누리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학교 교육 현장에서도 동성애 반대를 차별로 기술하고 있다. 그로 인해 '' 질서가 무너져 초등학생이 임신하고 부모와 교사의 권위가 무너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 충남학부모연대 김재영 대표가 특강을 하고 있다.     © 뉴스파워

 

 

충남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정진모 목사(서천성시화운동본부 본부장)는 한국교회가 동성애 동성혼의 합법화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하고 이를 위해서는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3호 차별금지사유 중 성적지향을 반드시 삭제 개정해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와 함께 성별남녀 성별로 개정해 남성과 여성 외에 제3의 성을 도입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미나에서 앞서 드린 예배는 민필원 목사(천기총 사무총장, 천안반석교회)사회로 김신정 목사(천기총 상임회징, 성은교회)의 기도, 천기총 대표회장 안준호 목사(열매맺는교회)의 설교 , 한익상 목사(천기총 증경회장, 든든한교회)의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 좌측에서 두번째가 충남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정진모 목사     © 뉴스파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