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다문화 인구 250만, 교회 관심 가져야"

한국교회봉사단과 한국기독교사회복지실천학회, 다문화사회에서는 교회의 역할 모색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12-02

 

한국교회봉사단(한교봉, 공동대표회장 이영훈 정성진 고명진 목사)과 한국기독교사회복지실천학회(이사장: 박종삼, 학회장 이준우, 학회)는 지난 11월 29일 오후 2시 서울 종로5가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신관 4층 세미나실에서 다문화 사회에서의 교회의 역할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 월드미션대 최윤정 교수가 발표를 하고 있다.     © 뉴스파워

 

 

이날 세미나는 정성진 목사(한교봉 공동대표회장)의 메시지와 박종삼 교수(학회 이사장)의 기도, 박준우 교수(학회장)의 인사말에 이어 최윤정 교수(미국 월드미션대)가 발제를 했다.

 

최 교수는 다문화 인구가 전체 인구의 5%에 육박하는 250만 명에 이르고 있는 현실에서 한국교회가 이들에 대한 더 많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다문화 사회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교육이 이주민과 그 자녀들 뿐 만 아니라 일반 교인들에게까지 확대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 다문화사회와 한국교회의 역할 세미나     © 뉴스파워

 

 

특히 교회교육이 차츰 자신의 문화를 상대적인 관점에서 바라보고 다문화를 수용하고 적응하는 단계까지 발전하기 위한 역량을 갖추어 나가는데 목표를 두어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자로 나선 김범수 교수(몽골국립생명과학대)한국교회가 다문화 주일을 공동으로 지키고, 주일학교 교사들이 먼저 다문화 교육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문병용 목사(모자이크 대표)다문화 사회에서 교회의 역할이 소극적 나눔에서 벗어나 보다 적극적으로 형제 자매 이웃으로서 서로의 삶을 나누며 공유하는 공감대가 형성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