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일선교대회

새에덴교회 후원 육군훈련소 진중세례식

2천8백여 훈련병 세례 받고 예수 안에서 군 생활하기로 서약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19-12-15

▲ 새에덴교회 후원 연무대군인교회 진중세례식     © 뉴스파워


         

육군훈련소 연무대군인교회와 ()한국기독교군선교연합회가 주관하고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가 후원한 제558차 육군훈련소 진중세례식이 지난 14일 연무대군인교회(담임목사 김순규)에서 열렸다.

 

 

이날 세례를 받고 예수를 영접한 훈련병들은 28백여 명으로, 작년 37백여 명보다 크게 줄었는데 이는 한국 사회의 저출산 문제를 단편적으로 보여주기도 했다.

 

김순규 목사의 군선교 현황보고에 이어 시작된 이날 예배는 새에덴교회송원중 장로의 기도와 새에덴교회 성가대의 특별찬양, 윤영민 목사(대한교회 담임)의 설교, 정상환 목사(새에덴교회)의 축도로 진행됐다.  

▲ 연무대군인교회 진중세례식     © 뉴스파워

 

 

윤영민 목(대한교회 담임)는 요한복음 316절의 본문으로 예수를 믿으라는 주제의 말씀을 전했다. 윤 목사는 설교를 통해 하나님께서는 하나밖에 없는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이 땅에 보내실 만큼 여러분을 사랑하고 귀하게 여기신다고 하나님의 사랑을 강조하며, “오늘 세례식을 통해 죄가 없으신 예수님께서 우리의 모든 죄를 대신지시고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심을 믿기를 바란다고 선포했다.

 

또한 예수 믿는 여러분의 가치는 예수님 만큼이다. 오늘 세례를 받고 예수님을 믿기로 한 사람은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것이라며, 늘 하나님의 자녀임을 기억하며 힘들고 고달픈 군생활에서 승리하기를 축복했다.

▲ 연무대군인교회 진중세례식에서 설교하는 윤영민 목사(대한교회)     © 뉴스파워

 

 

특히 윤영민 목사는 김광석의 이등병의 편지를 설교 중간에 직접 노래 부르며 훈련병의 외로움과 힘든 마음에 공감하는 등 소통의 말씀을 전했다.

 

축사를 전한 김영곤 목사(새에덴교회)대한민국은 하나님이 축복한 나라다. 이 나라의 희망은 여러분이라며 여러분을 통해 한국이 부흥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세례를 받고 하나님의 제자가 된 여러분을 축복한다. 주님과 동행하는 삶이 되길 바란다며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 연무대군인교회 진중세례식     © 뉴스파워

 

 

이날 세례식을 위해 새에덴교회 교역자 등 40여명의 목사들이 함께 했으며, 훈련병들은 겸손하게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모아 세례를 받았다. 세례예식에 함께한 새에덴교회 권사와 집사들은 어머니처럼 훈련병들을 안아 주었으며 그들의 젖은 머리를 닦아주고 축복의 말을 전해 감동을 더했다.

 

연무대군인교회 김순규 담임목사는 논산훈련소 연무대교회에서는 매주 5000여명이 예배를 드리고 있다면서 새에덴교회를 비롯해 많은 교회들이 매년 세례예식에 전폭적인 지원을 보내주시고 있어 감사하다. 특히 올해 연무대군인교회 진중세례식을 통해 68천여 명이 세례를 받고 예수님을 영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 연무대군인교회 진중세례식     © 뉴스파워

 

 

소강석 목사는 이 날 직접 설교를 하지 않고 논산훈련소 출신인 윤영민 목사를 설교자로 내세웠는데, 이는 젊은 세대인 훈련병들의 마음을 잘 이해하고 그들에게 복음을 잘 전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되어 윤 목사님에게 맡긴 것이라고 전했다.

 

소 목사는 주요 순서들을 다른 교회 목사님들에게 맡기고 세례장병들에게 다양한 선물로 섬기는 등 진정한 서번트 리더십(Servant leadership)을 발휘했다.

 

이 날 진중세례식을 위해 새에덴교회에서는 성경책과 십자가 목걸이, 폼클렌징, 로션, 가나초코바, 몽쉘, 콜라, 신앙서적 등 각종 선물을 준비했다. 특히, 훈련소에서는 맛보기 힘든 피자를 세례를 받는 이들에게 제공하기 위해서, 현장에서 직접 피자를 구울 수 있는 화덕시설이 된 푸드트럭을 5대나 투입해서 피자 1000여 판을 제공함으로 훈련병들에게 큰 기쁨을 선사했다.

▲ 새에덴교회가 후원한 연무대군인교회 진중세례식     ©뉴스파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