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두상달 칼럼] 말보다 더 중요한 언어

두상달 장로(가정문화원 이사장) 부부행복칼럼

가 -가 +

두상달
기사입력 2019-12-20

 
▲ 김영숙 권사와 두상달 장로.     ©뉴스파워
강의를 다니다 보면 우리 부부는 함께 차를 타고 다닐 일이 많다. 부부가 함께 차를 타면 싸울 일도 많아진다. 방향감각과 기억이 서로 다르기 때문이다.
 
“글쎄, 이 길이 아니라니까 그러네.”
 
“내가 이리 오지 말자고 했지. 봐,꽉 막히잖아. 강연 시간 늦었는데 어떻게 할 거야?”
 
서로 짜증을 부리고 원망을 하고 삐쳐서 말을 안 하기도 한다. 그러다가도 강연장에 도착하면 웃으면서 들어가야 하니 우리는 일 때문에라도 풀어야 한다. 요즘에는 네비게이션이 다 알아서 길 안내를 해 준다. 세상 참 좋아졌다. 네비게이션은 친절하게 “경로를 재탐색합니다” 하고는 다시 길을 안내한다. 가르쳐 준 길로 안 갔다고 화를 내는 법도 없다. 언제나 친절하고 상냥하게 가르쳐 준다. 정말 착하기도 하다.
 
이럴 때마다 나는 아내 들으라고 농담처럼 한 소리 한다. “내 아내도 이렇게 토 달지 않고 상냥하게 말하면 얼마나 좋을까?” 그러면 아내는 이렇게 반응한다. “아이고, 나도 그러고 싶어요. 기계처럼 아무 감정이 없다면야 왜 안 그러겠어?” 부부간의 대화가 원만하게 이루어지지 않는 이유가 있다. 물건과 달리 사람은 감정을 가진 존재이기 때문이다. 말을 할 때 어쩔 수 없이 감정이 실리기 때문에 싸움이 되고 갈등이 생겨난다.
 
대화를 나눌 때 대화의 내용이 사람의 마음에 끼치는 영향은 7퍼센트밖에 안 된다고 한다. 반면 말에 실린 감정이 끼치는 영향은 38퍼센트나 된다. 몸짓이나 얼굴 표정 같은 비언어적인 표현이 주는 영향은 무려 55퍼센트나 된다. 그러니까 말하려는 내용보다 그 말을 담는 그릇, 즉 목소리, 억양, 몸짓, 얼굴 표정이 훨씬 더 중요하다는 이야기가 된다.
 
예를 들어 보자. 아무 감정도 실리지 않은 목소리로 “이게 뭐야?” 한다면 그냥 단순하게 묻는 것이 된다. 애교를 섞어 “이게 뭐야?” 한다면 어리광 부리고 싶다는 표현이 될 것이다. 감탄하듯 “어머나, 이게 뭐야?” 하고 묻는다면 놀라움을 나타내는 것이다. 만약 “이게 뭐야?” 하고 버럭 소리를 지른다면 나무라는 뜻이 담겨 있는 것이다. “이게 뭐야?”라는 말 한 마디에 어떤 표정과 몸짓, 목소리가 따르느냐에 따라 그 안에 담긴 뜻은 천차만별이 된다.
 
좋은 말을 걸러서 아름다운 표정과 순한 목소리에 실어 말할 때 비로소 훌륭한 대화가 된다. 때론 아무 말을 나누지 않아도 된다. 마주 잡은 손 하나로 온 마음을 주고받는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다. 농아인 부부가 말 못해도 누구보다 사랑하며 사는 잉꼬부부도 있다. 두 마음의 완전한 교감은 말 없는 말로도 충분히 가능하다. 오늘 사랑하는 아내에게라도 언어가 아닌 사랑의 몸짓 표정을 지어보자. 부부의 삶에서 말없이 통하는 교감이야 말로 향기로운 꽃과도 같다. 바로 그것이 소통이고 행복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