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의교회, '백조의 호수' 감동 공연

성탄절 맞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안 발레시어터 초청 수준 높은 감동 무대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19-12-22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는 지난해 호두까기 인형에 이어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안 발레시어터의 백조의 호수내한공연을 개최했다. 성탄절을 맞아 지역주민들과 함께한 감동 무대였다.

▲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는 지난해 ‘호두까기 인형’에 이어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안 발레시어터의 ‘백조의 호수’ 내한공연을 개최했다.     © 뉴스파워

  

지난 21일 오후 3, 7시 두 번에 걸친 공연은 공연시작 1시간 전부터 6천석 자리가 가득 찼고, 차이코프스키의 음악에 마리우스 프티파의 안무로 러시아에서 초연된 4막으로 이루어진 공연이 올려졌다.

 

1990년 창설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 발레단은 러시아 황실 발레의 전통을 계승한 대표적인 발레단으로서 마린스키, 미하일로프스키와 더불어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대표하는 고전 발레단 가운데 하나로 손꼽힌다.

▲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는 지난해 ‘호두까기 인형’에 이어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안 발레시어터의 ‘백조의 호수’ 내한공연을 개최했다.     © 뉴스파워

  

마린스키(구 키로프)의 알렉산더 부르스킨이 발레단을 만들었고 이에 마린스키의 여러 단원들이 가세해 정식 발레단으로서의 모습을 갖췄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 발레단은 창단 이후 일본, 프랑스, 벨기에, 영국, 스페인, 미국, 네덜란드 독일, 핀란드, 터키를 비롯한 세계 30여 개국에서 해외공연을 꾸준히 갖고 있으며 러시아 고전 발레를 대표하는 발레단으로 평가받고 있다.

▲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는 지난해 ‘호두까기 인형’에 이어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안 발레시어터의 ‘백조의 호수’ 내한공연을 개최했다.     © 뉴스파워

 

 

장일범 (KBS 클래식FM, 장일범의 가정음악 담당)의 해설로 진행된 백조의 호수는 아름다운 음악과 어우러진 화려한 백조의 군무를 감상할 수 있었고 감동적인 무대에 화답하는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한편 사랑의교회는 201312월 사랑의교회 예배당 입당 이후 교회 예배당을 영적 공공재로 사용하겠다는 대사회적 선포를 계속 실천하고 있다.

 

지역 교회 건물의 역할을 넘어서 지역사회와 한국 교회, 세계 교회와 선교를 위한 인프라와 허브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

▲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는 지난해 ‘호두까기 인형’에 이어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안 발레시어터의 ‘백조의 호수’ 내한공연을 개최했다.     © 뉴스파워

  

사랑의교회는 초기 건축 설계 과정부터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열린 공간으로 지역 주민들이 다양한 문화 활동을 하며 공공시설처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사회적 책임을 수반한 건축에서 분명한 구현 목표와 실천 기준을 정립했다.

 

도시의 중요한 정경물로서 역사적 가치와 문화성을 반영했고, 국제 행사를 비롯한 다양한 공공 문화행사를 여는 데 부족함이 없도록 기반을 조성, 지하철 연결 통로와 사통팔달의 접근 통로를 확보하고 장애인들의 건물 내 이동 장벽을 완전히 제거했다.

▲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는 지난해 ‘호두까기 인형’에 이어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안 발레시어터의 ‘백조의 호수’ 내한공연을 개최했다.     © 뉴스파워



특히 거부감 없이 소통하는 문화공간 건축으로 지역사회와 소통을 확대하기 위해 아트채플과 갤러리, 어린이집과 카페, 식당 등 교회 공간을 개방했고, 교제 공간을 충분히 확보해 지역주민들이 편리하고 자유롭게 방문할 수 있게 했다. 셋째, 친환경 건축으로 태양열과 우수를 이용해 설계했다.

 

지난 2014년부터 올 3월까지 교회 내 시설 대관을 통해 연인원 약 30만 명 이상의 시민들에게 공간을 제공해 왔으며 졸업식 발표회, 주민음악회, 영화시사회, 미술 작품을 비롯한 각종 전시회 등 다양하게 활용되어 오고 있다

▲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는 지난해 ‘호두까기 인형’에 이어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안 발레시어터의 ‘백조의 호수’ 내한공연을 개최했다.     © 뉴스파워

 

 

공관 대관을 구체적으로 보면 본당 74, 웨스트채플 83, 새가족홀 76, 사랑아트채플 225, 글로벌채플 102, 글로벌교육공간 803, 은혜채플 43건 패밀리채플 785건 기타공간 455건 등이다. 그 가운데 지역문화 행사 관련 대관 1055, 교계 교단 관련 대관 1159, 기타 외부단체 121건 등이다.

 

이같은 통계는 사랑의교회 예배당이 지역사회와 한국교회의 공공재로서의 역할을 잘 감당해왔음을 보여준다.

▲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는 지난해 ‘호두까기 인형’에 이어 상트페테르부르크 러시안 발레시어터의 ‘백조의 호수’ 내한공연을 개최했다.     © 뉴스파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