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 신안의 봄을 알리는 들꽃 “봄까치꽃”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20-02-05

▲ #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 신안의 봄 들꽃 '봄까치꽃'     © 뉴스파워

 

신안군에 자생하고 있는 봄까치꽃이 모든 섬에 개화하는것을 신안군(군수 박우량)확인했다.

 

우리나라에서는 남부지방의 길가 또는 빈터의 다소 습기가 있는곳에 퍼져 있는 두해살이풀이다. 길이 1030cm이고 부드러운 털이 있으며,밑부분이 옆으로 자라거나 비스듬히 서서 가지가 갈라진다. 어린순은 먹거나, 꿀을얻기 위해 벌의 먹이로 쓴다. 나물로 먹고 꽃을 말려 꽃차로도 마신다. 방광염, 외상, 중풍에 약으로 쓰기도 한다.

 

▲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 신안의 봄 까치꽃     © 뉴스파워

 

신안군 봄까치꽃은 쉽게 들이나 논, 밭 주변 길에서 볼 수 있다.들풀은강인한 생명력과 탁월한 번식력을 가지고 있다.

 

아울러 다양한 환경에 잘 적응한다. 또한 꽃을 피우고 씨앗을 맺는 전략이 다양하다.

 

봄까치꽃꽃보다 가는 꽃대로 벌이나 나비가 꽃에 앉았을 때 휘청거려 꽃을꽉 부여잡도록서 수분하고 있다.

 

봄까치꽃씨앗의 산포하는 전략이다양하다.냉이12,000개 정도의 씨앗을 만든다. 박주가리는 바람을 타고 멀리씨앗을 멀리 보낸다. 물봉선은 다 익은 열매에 자줏빛 선으로 곤충을 유혹하여 씨앗을터뜨려 퍼뜨린다.

 

▲ 봄까치꽃     © 뉴스파워

 

신안군은 다양한 들풀들을 생물자원으로 활용하여 군민소득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생물자원 활용 사례로는 스타아니스는 신종플루 치료 약 타미플루의원료로, 자무(인도네시아 자생식물)는 화장품의 미백 제품의 원료, 마카는 미국제약회사에서 천연 비아그라의 원료로 사용하고 있어 앞으로 생물자원의 역할이기대된.

 

특히 군은 훼손되지 않은 원시림, 산지습지와 갯벌습지, 생물다양성,맨손어업, 염전 등과 같이 자연과 공존하는 지역사회의 우수성을기반으로 2009년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됐다.

 

▲ 봄까치꽃     © 뉴스파워

 

세계유산과에 따르면, 군은 우리나라 서남해안에 위치하여 해양성 난온대의기후적 특성으로 식물들이 살기에 독특한 서식환경을 가지고 있다.

 

또한 지리 지형적인특성상 생물다양성 측면에서 잠재력을 가지고 있고, 이러한 잠재력을발굴할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신안군 자은도에도서지역 자생식물을 확보,표본화하여 전시할기능을 갖춘 도서자생식물보전센터를건립 중에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 #신안의 봄 #들꽃 #봄까치꽃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