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일선교대회

개신교인 89.8% “가짜뉴스, 심각하다”

기윤실 조사 결과 심각성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54.3% "유튜브 등 SNS에서 접한다"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0-02-18

 

우리 국민의 89퍼센트는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가짜뉴스가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신교인 89.8%도 가짜뉴스가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 기윤실 주최‘한국교회 사회적 신뢰도 여론조사’ 발표 세미나     © 뉴스파워

 

 

이같은 조사결과는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사장 백종국 교수)이 지앤컴리서치(대표 지용근)에 의뢰해 지난 19일부터 11일까지 제주를 제외한 전국의 만 19세 이상의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전화 면접조사를 통해 발표한 한국교회 사회적 신뢰도 여론조사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기윤실은 지난 7일 서울 종로5가 여전도회관에서 이같은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 결과에 의하면 매우 심각하다는 인식은 40-50대 연령층, 개신교인 그리고 이념적 진보성향층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개신교인 중에는 71.6퍼센트가 매우 심각하다고 했고, ‘약간 심각하다18.2%심각하다는 인식은 전체89.8퍼센트였다.

 

반면에 별로 심각하지 않다6.3%, ‘전혀 심각하지 않다1.4%7.7퍼센트만이 심각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잘 모르겠다2.5%였다.

 

지역별로 가짜뉴스가 심각하다고 응답한 결과를 보면 서울은 90.9%, 인천/경기는 88.4%, 대전/충청/세종은 90.6%, 광주전라는 92.1%, 강원/제주는 94.1%로 가장 높았다. 대구/경북은 82.9%로 가장 낮았다.

 

심각하지 않다는 응답은 서울은 7.6%, 인천/경기는 9.2%, 대전/충청/세종은 4.6%, 광주전라는 6.8%, 강원/제주는 1.4%로 가장 높았다. 대구/경북은 12.4%로 가장 낮았다.

 

이념성향으로 분석한 결과로 가짜뉴스가 심각하다는 응답은 보수 86.3%, 중도 ‘86.8%, 진보는 95.2센트로 나타났다.

 

한편 가짜뉴스 주 유통 경로를 묻는 질문에는 54.3%가 유튜브, 카톡,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등 SNS를 통해 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 다음으로는 16.3%가 인터넷뉴스, 포털 등에서 가짜뉴스를 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조사결과를 볼 때 한국교회가 가짜뉴스 근절을 위해 적극적인 캠페인을 전개해야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가짜뉴스로 인해 올바른 정보 습득을 하지 못하게 되면 올바른 판단과 분별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사이버 선거문화 자정 캠페인을 벌이면서 허위사실, 비방 게시물 신고를 받고 있다.

▲ 중앙선관위가 4.15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허위사실, 비방 게시물 신고를 받고 있다.     © 뉴스파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