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의교회, 제4차 리더스컨퍼런스 잠정 연기

토요비전새벽예배도 예배당 대신 인터넷 중계로 드리기로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0-02-21

 

▲ 사랑의교회      ©뉴스파워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소재한 사랑의교회(오정현 담임목사) 22일 개최할 예정이었던 제4차 리더스컨퍼런스를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또한 22일 토요비전새벽예배도 예배당 대신 인터넷 중계로 드린다고 밝혔다.

 

사랑의교회의 서울 서초구에 사는 신천지 신도가 대구 신천지집회에 다녀온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소식이 알려지자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사랑의교회는 리더스컨퍼런스는 사랑의교회 평신도 리더 6천여 명이 한자리에 모이는 예배로 정례적으로 드려지고 있다.”그러나 지역 전파 감염을 막고 보건당국의 지침에 협력하는 의미에서 잠정 연기하기로 전격적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정현 담임목사는 사랑의교회 온 성도들은 하나님의 은혜와 돌보심을 통해 코로나19가 속히 소멸되어이 땅에 평안이 가득하도록 기도할 것이라며 아울러 일선에서 최선을 다해 노력하는 보건당국과 의료진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