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일선교대회

여의도순복음교회, 코로나19 신속대응체제 갖춰

주일예배 때 의료선교회 소속 의사와 간호사 30여 명이 예배 참석자들의 체온 체크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0-02-23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주일과 주중 예배를 제외한 모든 모임들을 3월말까지 중지하는 조치를 내린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3일 주일예배 출석자들에 대해 성도등록증을 확인해 입장시키고, 열감지기와 체온계를 비치해 예방에 집중했다.

▲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3일 주일예배 출석자들에 대해 성도등록증을 확인해 입장시키고, 열감지기와 체온계를 비치해 예방에 집중했다.     ©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 산하 의료선교회 소속 의사와 간호사 30여 명이 예배 참석자들의 체온을 확인해 열이 있는 성도들에 대해서는 별도 조치했다. 또 예배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하게 하고 손소독제를 예배당 곳곳에 비치해 소독을 권고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지난 주간 동안 성도들을 대상으로 이 같은 내용을 공지하고 건강에 이상이 있거나 병약한 성도들의 경우 가정에서 TV나 인터넷을 통해 가정예배로 대신하도록 조치했다.

▲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3일 주일예배 출석자들에 대해 성도등록증을 확인해 입장시키고, 열감지기와 체온계를 비치해 예방에 집중했다.     © 여의도순복음교회

 

 

지금까지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코로나19 발생 시점부터 신속하게 대응체제를 갖추고 3회 소독전문업체에 의뢰해 교회당 모든 공간을 소독 예배 때마다 감염 예방을 위한 광고를 강화 질병관리본부의 안내 포스터를 곳곳에 부착해 손 씻기와 손 소독 권고 등을 실시해왔다.

 

▲ 여의도순복음교회는 23일 주일예배 출석자들에 대해 성도등록증을 확인해 입장시키고, 열감지기와 체온계를 비치해 예방에 집중했다.     ©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또한 지난 21일 아침 <국민일보>한국교회가 온 나라를 위하여 기도합니다.” 라는 제목의 광고를 게재해 철저한 위생관리와 함께 기도와 믿음으로 이 위기상황을 잘 극복해 나가자는 위로와 다짐의 메시지도 발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