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건강한 걷기길’ 장성호에 ‘황금숲길’ 조성된다

- 장성댐 우회하는 완만한 논슬립 데크길 개통… 교통약자 등 이용편의 크게 늘어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20-03-08

 

▲ '건강한 걷기길’ 장성호에 ‘황금숲길’ 조성된다     © 뉴스파워

 

황금대나무, 황금편백 등 식재 계획2출렁다리와 함께 관광명소 부상 기대

  

코로나19의 확산이 장기화되면서 장성호 수변길이 건강한 걷기길로 더욱 주목받고 있다.

 

내륙의 바다라 불리는 장성호는 70년대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조성된 인공호수다. 웅장한 규모의 호수와 주위를 에워싼 산맥이 어우러진 풍경은 방문객들의 시선을 압도한다. 장성군은 사람들이 발길이 뜸하던 이곳에 지난 2017~2018년 수변길과 옐로우출렁다리를 개통했다.

 

▲ ‘건강한 걷기길’ 장성호에 ‘황금숲길’ 조성된다     © 뉴스파워

 

지금은 장성군의 대표적인 관광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하며, 방치되어있던 지역의 가치를 재발견한 성공사례로 손꼽힌다.

 

최근에는 코로나19의 감염 우려로 영화나 공연 등 실내에서 즐기는 여가활동 이용이 크게 줄자, 인근 지역에서부터 장성호 수변길을 찾아오는 인파가 부쩍 늘었다.

 

장성호를 찾은 광주 북구 주민 이모 씨는 쾌적한 호수바람을 맞으며 수변길을 걸으면 감염병 걱정도 덜고 건강도 챙길 수 있어 일석이조라고 말했다.

 

하지만 주차장에 차를 대고 수변길에 들어서려면, 먼저 장성댐 좌측으로 뻗은 200여개의 계단을 오르는 불편을 감수해야만 한다. 운동삼아 오르기에는 좋지만, 몸이 불편한 방문객에게는 넘지 못할 산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올해, 장성군은 계단 좌측으로 크게 우회(迂回)하는 데크길을 완공했다. 장성호 해맞이 행사가 열렸던 11일부터 개통됐다.

총 길이는 290미터로, 전 구간에 계단이 없다는 점이 특징이다. 최대 경사는 14도 가량이며, 코스의 대부분이 완만하다. 군은 이용자들의 안전을 고려한 논슬립(non-slip) 데크를 설치해 미끄럼사고를 방지했다.

 

▲ 장성군은 향후 데크길 주위에 황금대나무와 황금편백, 에메랄드골드 등을 식재해‘황금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 뉴스파워

 

장성군은 향후 데크길 주위에 황금대나무와 황금편백, 에메랄드골드 등을 식재해황금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저감숲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조림될 황금숲은 데크길을 찾는 이들에게 맑은 공기와 황금빛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남녀노소는 물론 교통약자 등 계단을 오르기 힘든 방문객도 장성호 수변길을 즐겨 찾을 수 있도록, 올해 계단 없는 논슬립 데크길을 조성했다고 소개하며 황금숲까지 조성이 완료되면 장성호 수변길의 새로운 명소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군은 오는 5월 제2출렁다리를 개통할 예정이어서, 장성호 관광의 재미가 두 배로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장성군은 매주 토일요일마다 수변길 진입로에서 초소를 운영하고, 손소독과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를 실시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건강한 걷기길 #황금숲길 조성 #장성댐 #데크길 #황금대나무, 황금편백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