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일선교대회

후쿠시마 핵사고 9주기 YWCA 탈핵 불의날 온라인 캠페인 전개

전국 39개 지역 회원YWCA 참여해 핵발전을 넘어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과 자립 촉구

가 -가 +

김다은
기사입력 2020-03-11


 

▲ 대구YWCA는 지난 10일 회관 대강당에서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9주기를 맞아 YWCA 탈핵 불의날 캠페인을 진행했다.     © 뉴스파워

    

한국YWCA연합회(회장 한영수)는 후쿠시마 핵사고 9주기를 맞아 지난10 YWCA 탈핵 불의날 온라인 캠페인을 전개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소셜미디어에서 핵발전을 넘어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과 자립을 촉구했으며, 21대 총선을 앞두고 탈핵·에너지 전환 후보를 지지하는 유권자 선언을 함께 진행했다.

 

한국YWCA연합회와 전국 39개 지역 회원YWCA(고양, 광명, 강릉, 거제, 김해, 군산, 논산, 남원, 남양주, 대구, 대전, 마산, 부산, 부천, 파주, 서울, 성남, 속초, 순천, 서귀포, 세종, 사천, 수원, 인천, 안산, 안양, 익산, 여수, 울산 ,양산, 전주, 진주, 진해, 제천, 청주, 충주, 천안, 창원, 하남)에서 참여하여 핵발전을 근간으로 하는 에너지 정책의 위험성을 경고하고 탈핵 정책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동시다발적으로 확산시켰다.

▲ 청주YWCA는 3월 10일 회관에서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9주기를 맞아 YWCA 탈핵 불의날 온라인 캠페인을 진행했다.     © 뉴스파워

 

 

올해로 2011311일 일본 후쿠시마 핵사고 9주기를 맞이했다.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핵발전소 사고 후 9년이 지났지만, 고농도의 방사능 위험으로 핵연료를 꺼내지도 못했고, 후쿠시마와 그 인근 주민들은 방사능 위험으로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 정부는 7월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후쿠시마 오염수를 태평양으로 방류하려는 계획을 사실상 확정하여 지구 생태계에 큰 위협을 주고 있다. 후쿠시마 핵사고는 이미 지나갔거나, 끝난 사고가 아니라 지금도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한국은 20201월 기준 현재 24기의 핵발전소 가동으로 세계 최고 핵발전소 밀집 국가이고, 이에 더해 신고리 4,5,6호기와 신한울 1,2기의 총 5기 핵발전소를 추가 건설 중이다. 핵발전소의 사용후 핵폐기물은 수만 년을 격리 보관해야 하지만 기술적 방법조차 찾기 어렵고, 핵발전소를 둘러싼 주민들의 심각한 건강권의 침범, 회복 불가능한 환경 등의 문제는 핵발전소를 포기하지 않고는 해결 불가능하다.

이에 한국YWCA는 후쿠시마 핵사고 9주기를 맞이하여, 재생에너지 전환과 자립을 위한 에너지 분산/분권, 에너지 민주주의 정책을 채택한 총선 후보자들을 지지하는 유권자 온라인 캠페인을 더불어 전개했다.

 

한국YWCA2014311일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3주기를 시작으로 탈핵운동을 중점운동으로 채택하고, 2018년까지 약 5년간 매주 화요일마다 정오 시간을 이용해 명동 인근을 지나는 시민들에게 핵발전소의 위험성과 탈핵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재생에너지 사회로 전환이 가능함을 널리 알려 왔다.

2019
년부터는 매월 4번째 화요일 연합회 회관 앞에서 탈핵 불의날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53개 지역의 회원YWCA과 함께 위험한 핵이 아닌, 지구의 햇빛과 바람을 활용하여 탈핵 세상을 이루자는 캠페인을 온·오프라인에서 펼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