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확산 우려.. 제22회 담양대나무축제 취소

관광객과 군민의 안전 위해 취소 결정..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강구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20-03-17

지난해 '제21회 담양대나무축제’     ©뉴스파워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입을 차단하고, 관광객과 군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오는 430일부터 55일까지 6일간 개최 예정이던 22회 담양대나무축제를 취소한다고 담양군이 밝혔다.

 

대나무를 소재로 개최되는 담양대나무축제는 친환경 축제로 대나무의 다양한 가치에 대해 전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여 2020~2021년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되었으며, 해마다 50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담양군 대표 관광객 유치행사다. 올해는 대나무와 함께해 온 담양의농업문화 구현을 테마로 다양한 농업관련 프로그램을 준비해왔다.

 

최근 코로나19’감염병 위기경보가운데 국내와 세계적 위기상황으로 번지자 관광객과 군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축제추진위원회와 긴급회의를 열고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축제의 특성상 다중이 접촉하는 프로그램이 불가피해 행사 진행이 어렵고,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한 국민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취소를 결정했다, “축제 취소로 인해 지역경제가 위축되지 않도록 다양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코로나19 #제22회 담양대나무축제 #관광객 #군민 안전 #지역경제 활성화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