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항‧경주 교계, 코로나 성금 전달 봇물

선별진료소 찾아 간식 제공하며 응원도

가 -가 +

이수미
기사입력 2020-03-1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포항과 경주 기독교계의 온정이 이어지고 있다.

▲ 사진은 경주성화교회 코로나19 극복 성금   전달식  © 뉴스파워

 

교회와 기독단체들은 지방자치단체나 병원을 찾아 성금과 성품을 전달하고 있다.

 

포항중앙교회(담임목사 손병렬)와 CBMC경북연합회(회장 구본철)는 지난 16일 포항시청을 방문, 코로나19 극복 성금을 전달했다. 포항중앙교회는 1천만원, CBMC경북연합회는 400만원을 기탁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종교단체를 비롯한 각계의 성금 모금운동이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큰 힘이 되고 있다”고 감사를 나타냈다.

 

포항 기쁨의복지재단(이사장 신영만)은 이날 포항시 북구청을 찾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북구청 직원들을 응원하고 300인분의 떡을 전달했다.

박진석 목사(기쁨의복지재단 이사)는 “코로나19 방역 등에 애쓰는 북구청 공무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어 작게나마 간식을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정연대 북구청장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경주성화교회(담임목사 권오현)는 지난 11일 경주시청을 방문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써 달라며 성금 100만원을 기탁했다.

권오현 담임목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수고하는 모든 분들에게 작은 보탬이 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서정보 경주시 복지정책과장은 “나눔을 실천 하는 분들이 있어 힘을 얻고 있다”며 “기부자들의 뜻에 따라 코로나19 대응에 최선을 하겠다.”고 했다.

 

포항제일교회(담임목사 박영호)는 지난 10일 오후 2시 포항시청을 방문, 코로나19 성금 2천만원을 전달했다.

박영호 목사와 김문철․문성환․김용문․정대규 장로는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에게 방호복 구입과 선별진료소 의료진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이 같은 성금을 기탁했다.

박영호 담임목사는 “밤낮으로 수고하고 애쓰는 선별진료소 의료진들을 응원하기 위해 교인들이 정성을 모았다”며 “모두가 하루 빨리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 교회 청년부 마음모아드림은 이날 포항의료원 선별진료소와 포항의료원 직원들을 찾아 70인분과 300인분의 간식을 전달했다.

또 청년부는 지난 11일 포항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와 포항북구보건소 선별지료소를 방문, 110인분과 60인분의 간식을 전달했다.

간식은 토스트, 샌드위치, 마시는 그린 샐러드, 마시는 오렌지 샐러드 등 540인분(200만원 상당)이다. 간식 구입비는 청년드림 회원들의 후원금으로 마련했다.

 

포항주안교회(담임목사 배승훈)와 연일샘교회(담임목사 정섭호)는 지난 10일 포항의료원에 샌트위치와 음료수 100세트를 전달했다.

 

포항의료나눔봉사단(단장 안상구)과 '붕어빵은 사랑입니다'(대표 김치학 목사)는 지난 9일 포항의료원에 손수 만든 붕어빵 300개와 우유 등 유제품 600개를 전달했다.

 

포항 연일교회(담임목사 김의환)는 지난 2일 교회 창립 100주년을 맞아 코로나19 성금 1천만원을 포항시에 전달했다.

김의환 목사와 교인 등 10여 명은 이날 포항시 연일읍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마스크, 세정제 등 보건물품 구입에 써달라며 이 같이 기탁했다.

김의환 목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연일읍민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시는 기탁된 성금으로 보건물품을 구입해 연일읍 지역 내 취약계층과 방역현장에 전달했다.

포항=이수미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