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교회예배의날

여의도순복음교회, 종려주일도 온라인예배

∙국내 체류 외국인, 미혼모 가정, 군부대 등에 마스크 기부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0-04-02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해 온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담임목사)4오는 5일 종려주일예배 및 6일부터 11일까지 6일 동안 열리는 고난주간 특별새벽기도회를 생중계를 통한 온라인예배로 드린다. 이로써 31일 주일부터 6주째 온라인예배를 이어가는 셈이다.

▲ 여의도순복음교회가 주일예배를 온라인예배로 드렸다.     ©뉴스파워

 

 

이영훈 담임목사는 학생들의 개학이 온라인 개학으로 대체되는 등 코로나-19 사태가 아직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개신교에서 주요한 절기 예배로 드리는 종려주일예배를 온라인예배로 드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종려주일은 부활절 한 주 앞 주일로 고난주간이 시작되는 주일이며, 교회가 전통적으로 특별한 의미를 두고 지키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또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들이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 322일 교회 산하 다문화 사역단체인 국제사역CGI 다문화행복드림을 통해 200여 명의 외국인들에게 마스크를 기부했다.

교회는 또
또 육해공군 및 해병대 전체 군종목사들을 비롯 미혼모 가정들에도 국제구호NGO 굿피플과 함께 마스크를 기부했다. 이밖에도 교회 산하 교회성장연구소는 작은 교회들의 온라인예배를 지원하기 시작하는 등 코로나사태 극복을 위해 다양한 활동들을 이어가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이미 대구 경북지역에 긴급의료지원금을 보내고 미자립 임대교회들을 위해 임대료를 지원했으며 파주시의 영산수련원 2개 동을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유센터로 제공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