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의교회, 성도들 사진 부착하고 예배

부활주일이지만 코로나19사태로 교회 예배 참석하는 성도들 위로와 격려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0-04-12

  

사랑의교회(담임목사 오정현)12일 부활주일 예배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면서 본당 좌석에 성도들의 사진을 부착하고 예배를 드려 화제가 되고 있다.

▲ 사랑의교회(담임목사 오정현)가 12일 부활주일 예배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면서 본당 좌석에 성도들의 사진을 부착하고 예배를 드려 화제가 되고 있다.     © 뉴스파워

 

사랑의교회는 이날 실시간 온라인 생중계로 예배를 드리면서 교회 본당에서는 교역자와 교회 중직자 등의 소수의 인원이 참석해 예배를 드리면서 빈 좌석마다 성도들의 사진을 부착해 놓았다. 부활주일임에도 불구하고 한 자리에 함께하지 못함을 아쉬워하면서 교회에서의 예배를 사모하는 성도들을 위로하고 격려하기 위한 것이다.  

▲ 사랑의교회(담임목사 오정현)가 12일 부활주일 예배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면서 본당 좌석에 성도들의 사진을 부착하고 예배를 드려 화제가 되고 있다.     © 뉴스파워

 

1부부터 4부까지 예배를 SaRang On 유튜브 채널과 SaRang TV를 통해 제공되는 온라인 생중계예배로 진행한  오정현 목사는 지난 6주 동안 이어온 온라인생중계 예배로 가정과 각 처소에서 함께 마음을 모았지만 함께 울고 함께 기뻐하는 목양적인 사역의 한계가 너무도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이어 목자의 심정으로 성도들을 생각하며 비록 사진이지만 성도 각각의 얼굴을 기억하고 함께 하는 공동체의 사명을 나누고자 했다.”고 사진 부착 배경을 밝혔다. 

▲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말씀을 전하고 있다.     © 뉴스파워

 

오 목사는 이날 설교를 통해 부활이요 생명이신 예수님을 통해 현재적 삶에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부활하신 주님이 우리와 함께 걸으시고(24:15) 말씀을 주시며(24:27) 말씀을 깨닫게 하심으로 마음을 뜨겁게 하신다(24:32)”고 강조했다.

 

또한 어려운 이 시기에 부활의 생명으로 온 나라와 국민들이 회복되고 부활의 기쁨으로 가득하기바란다고 전했다.

사랑의교회는 이날 정부의 7대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했다.

▲ 사랑의교회(담임목사 오정현)가 12일 부활주일 예배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면서 본당 좌석에 성도들의 사진을 부착하고 예배를 드려 화제가 되고     ©뉴스파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