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교회예배의날

한교연, 2020 부활절새벽연합예배 드려

부활절 헌금 전액 취약계층 마스크 나눔에 사용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0-04-12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12일 오전 530분 군포제일교회 예루살렘성전에서 2020년 부활절 새벽연합예배를 드리고 예수 부활을 송축했다.

▲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은 12일 오전 5시30분 군포제일교회 예루살렘성전에서 2020년 부활절 새벽연합예배를 드리고 예수 부활을     ©뉴스파워

 

 

이날 새벽연합예배는 교회 입구에서 발열 체크와 손 소독제를 바르고 마스크를 쓴 성도만 입장을 시켰다. 또한 예배당 안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시책에 맞춰 참석자 간 거리를 2미터 이상 띄어 앉는 등 철저하게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중점을 두었다.

 

한교연 사무총장 최귀수 목사의 사회로 열린 예배는 상임회장 김효종 목사가 기도와 공동회장 신광준 목사가 성경을 봉독한 후 군포제일교회 할렐루야 찬양대가 부활찬양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이어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가 하늘과 땅의 권세를 받은 자”(28:11~20)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권 목사는 주님은 우리 죄인들을 죄에서 구원하시기 위해 십자가 죽음을 이기시고 오늘 부활하셨다.”무덤을 찾아 온 여인들은 예수님의 죽음을 슬퍼하였지만 천사로부터 주님이 부활하셨다는 첫 소식을 전해 듣고 눈물이 변해 기쁨이 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전 세계가 고통당하고 있고, 특히한국교회는 하나님께 온전히 예배드리는 일조차 어려운 초유의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이는 인간의 무력함과 나약함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으로, 오늘 우리는 하나님이 주신 권능을 힘입어 코로나를 이겨내고 다시한번 예배를 회복하는 부활절이 되기를 간절히 소원한다.”고 말했다.

▲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은 12일 오전 5시30분 군포제일교회 예루살렘성전에서 2020년 부활절 새벽연합예배를 드리고 예수 부활을 송축했다.     © 뉴스파워

  

권 목사는 또한 오늘의 이 아픔은 한국교회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면서 교회가 본질을 잃어버리고 인본주의로 흐른 죄악을 회개함으로써 성령 충만을 받아 땅끝까지 이르러 복음을 증거하는 삶을 회복하는 한국교회 1천만 성도들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강조했다.

 

 

한교연은 기획홍보실장 김 훈 장로의 낭독으로 발표한 부활절 메시지에서 부활의 능력과 성령의 권세, 큰 사랑을 힘입어 다시 한 번 그리스도의 몸으로 한국교회가 진리 안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겨내고 남남 갈등 해소와 함께 남과 북이 자유와 평화, 생명 존중의 정신 아래 더불어 잘사는 날이 속히 오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이 핵을 버리고 백성이 가난과 고립에서 벗어나 하나님의 축복 속에 회복되고, 인권을 존엄히 여기며, 동성애와 낙태 등 창조의 원리를 깨는 일이 없는 나라가 되기를 소원한다.”고 밝혔다.  

 

한국교회연합은 이날 새벽연합예배를 36개 회원교단과 15개 단체에 인터넷 영상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드려진 부활절 헌금은 사회 취약계층의 코로나 예방 마스크 나눔에 전액 사용하기로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