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목포역 등 25개소, ‘5·18 사적지’ 지정

표지석 통일 관리 등 5·18역사현장 보존·관리 박차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20-05-05

 

▲ 전라남도청 전경     ©뉴스파워


목포역
, 나주 금성관 앞, 화순 너릿재, 해남 우슬재 등을 비롯한 8개 시25개소를 전라남도는 5·18사적지로 지정고시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1998년부터 전남도내 76개소에 5·18표지석과 안내판이 설치관리돼 왔으나, 각 지자체별로 표지석의 디자인이 달라 일관성이 없고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따라 도는 시설물로만 관리된 5·18역사 현장을 5·18사적지로 지정하고 통일된 표지석 등 디자인을 마련해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두 차례에 걸쳐 사적지 현장 방문 평가를 추진했다.

 

도는 5·18사적지 지정을 위해 9개 시군으로부터 47개소의 후보 지역을 추천받아 역사적 진실성, 상징성, 대표성 등 9개 항목을 평가해 전라남도 518기념사업위원회에서 8개 시25개소를 지정키로 최종 결정했다.

 

이번에 지정된 5·18사적지는 목포역, 중앙공설시장 옛터 등 목포시 5개소 옛 금성파출소 예비군 무기고, 남고문 광장 등 나주시 5개소 화순군청 앞 일대, 너릿재 등 화순군 3개소 강진읍 교회 등 강진군 2개소 우슬재, 해남군청 앞 광장 등 해남군 5개소 영암읍 사거리 등 영암군 3개소 무안버스터미널 등 무안군 1개소 함평공원 등 함평군 1개소 등이다.

 

사적지는 시군별 주요 항쟁지, 희생자 발생지 등 역사적 대표성이 뚜렷한 장소 위주로 지정했으며, 일련번호는 사적지 순례 관광과 역사교육 프로그램 활용에 유리하도록 시군 단위로 사건 전개를 감안해 순서를 부여했다.

 

특히 도는 이번 사적지 지정을 계기로 관리 계획을 수립해 하반기부터 단계별로 정비 사업을 추진하며, 남도오월길 코스 개발과 해설사 양성도 함께 펼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전남 5·18의 역사를 알리고 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라남도 자치행정국 정찬균 국장은 이번 사적지 지정이 5·18역사 현장을 보존해 오월정신을 계승하는 데 한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올해 518민주화 운동 40주년을 맞아 518의 위상을 제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취소된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문화제를 대신해 오월정신을 도민과 공유할 수 있는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식 및 옛 전라남도청 현판제막식을 오는 15일 전남도청 김영랑문 앞 광장에서 간소하게 개최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목포역 #전남도 #5·18 사적지 #표지석 #역사현장 #보존·관리 #나주 금성관 #화순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