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일선교대회

한국과 미국 교회협 등 미 하원에 ‘대북 코로나19 관련 일괄 구호법안 입법’ 촉구

미국교회협의회등 34개 단체, 교회협 등 35개 단체 낸시 팰로시 하원의장에게 서신 보내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0-05-07

 

미국과 한국 단체들이 미국 하원에 대북 코로나19 관련 일괄 구호법안 입법을 촉구하는 서신을 공동으로 발송했다.

 

미국친우회 (AFSC), 미국 교회협의회 (NCCCUSA), 코드핑크 (CODEPINK) 등 미국의 종단과 인권 평화 운동을 대표하는 34개 단체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NCCK, 총무 이홍정 목사) 35개 단체는 지난 5일 미 하원의장인 낸시 팰로시 의원과 소수당 원내 대표인 케빈 메카시에게 대북 코로나19 관련 일괄 구호법안 입법을 촉구하는 서신을 보냈다고 밝혔다.

 

NCCK를 비롯한 단체들은 서신을 통해 북한은 공식 발표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이 없다고 밝혔지만, 국경을 봉쇄했음에도 총 약 10만 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중국과 남한에 근접해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발생에 극도로 취약한 상태임에도 길고 복잡한 승인 절차와 격리와 국경 봉쇄로 인해 대북 인도적 지원은 더욱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인도적 지원을 가로막는 장애를 당장 제거하여 NGO들이 북한 내 코로나19 확산 가능성과 이로 인해 악화될 상황에 빠르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앤디 레빈(Andy Levin) 하원의원과 에드 마키(Ed Markey) 상원의원이 발의한 대북 인도적 지원 강화 법안을 환영한다.”이 법안은 수십 년 동안 대북 인도적 지원 활동을 해온 단체들을 포함하여 NGO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바이러스성 발병의 본질을 고려할 때, 코로나19에 대응할 지원을 늦추는 것은 북한 사람들의 생명을 위태롭게 할 수 있고 질병의 새로운 진원을 배양하는 위험을 초래할 수도 있다.”고 강조하고 미 하원의장과 소수당 원내대표에게 대북 인도적 지원 강화 법안지지와 다음 코로나19 팬데믹 관련 일괄 구호 법안 입법에 이 법안을 포함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