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순천의료원 ‘대구 코로나19 환자’ 완치

9일 마지막 남은 ‘30번째 환자’ 귀가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20-05-11

  

▲ 교회협 한교총도 코로나19 극복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했다.     ©뉴스파워


지난
9일 순천의료원에 마지막 입원 치료 중이던 대구지역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고 전라남도는 밝혔다.

 

이날 송상락 전라남도 행정부지사를 비롯 전남도순천시 관계자, 순천의료원장 등 의료진들이 함께한 환송 행사에는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한 A씨를 축하했다.

 

A씨는 첫날 순천의료원에서 많은 분들이 손 흔들어주며 환영해준 덕분에 치료를 받는 동안 많은 힘이 됐다헌신적으로 치료를 해준 의료진들과 전남도, 순천시 관계자들께 깊이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313일 대구확진자 30명이 순천의료원으로 이송돼 이중 2명은 전남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나머지 28명은 순천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이번 마지막 대구 환자가 퇴원함에 따라 전남으로 이송된 대구 환자 30명 모두 건강히 완치돼 집으로 돌아갔다.

 

전라남도 송상락 행정부지사는 정부와 의료진, 국민 모두가 하나로 똘똘 뭉쳐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슬기롭게 잘 극복해 나가고 있다도민들에게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코로나19’가 종식 될 때까지 생활 방역수칙 등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금까지 전남 지역 확진환자는 총 16명으로 이중 12명은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현재 4명은 순천의료원과 강진의료원에 각각 2명씩 입원 치료중이다.

 

전라남도는 코로나19’가 안정세를 보임에 따라 지난 6일부터 동부권은 순천의료원 14병상, 서부권은 강진의료원 41병상을 감염병 거점병원으로 유지하고 있으며, 목포순천·강진의료원의 최소 유지병상을 제외한 나머지 병상은 일반환자가 입원 치료할 수 있도록 조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