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교회, 생활방역 모범 만들어야”

한교총,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 앞두고 한국교회에 당부 호소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0-05-29

▲ 한국교회 예배회복의 날 캠페인 홍보 포스터     ©뉴스파워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김태영, 류정호, 문수석 목사)은 사회정책위원회(위원장 소강석 목사) 주관으로 오는 31한국교회 예배회복의 날을 앞두고 한국교회가 생활방역의 모범을 만들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한교총은 “531일을 <한국교회 예배 회복의 날>로 선포하고 캠페인을 진행하는 가운데,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고 있어 모든 집회에 각별한 주의가 요청되고 있다.”특히 28일과 29일에는 생활방역 전환 이후 70여 명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한국교회는 현재 상황을 무겁게 인식하고 솔선수범하여 방역에 최선을 다하므로 다중시설 생활방역의 모범을 만들어야 한다.”모든 교회는 이를 위해 정부가 제시하는 생활방역지침보다 엄격하게 준수함으로 교회의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교총은 모든 교회는 예배당 방역과 환기, 출입자 명부작성, 체온 측정, 손 소독 등을 정확하고 철저하게 지켜 줄 것모든 교인은 일상생활과 예배 참석에서 손 씻기와 기침 예절을 지키며, 조금이라도 아프면 집에서 쉬면서 경과를 살피며 회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예배 중에는 반드시 마스크 착용과 표시된 좌석에 앉으며, 예배 후에는 악수 등의 직접 접촉을 피하고 일정한 거리를 유지해 줄 것모든 교회는 예배 중심의 모임을 진행하며, 예배 이외의 시간에는 교회에 머물지 않도록 지혜롭게 지도해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지역사회 감염이 심각하게 확산하는 지역에서는 방역당국의 권고에 따라 줄 것을 당부했다.

 

한교총은 하나님께서 이 모든 상황을 주관하고 계심을 믿고, 두려움이 아니라 희망을 품고 기도하며 예배자의 삶을 살아가자.”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