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일선교대회

교회협 “인종차별 종식 위해 노력할 것"

'경찰의 과잉 폭력에 의해 살해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태'과 미국그리스도교교회협의회에 연대 서신 발송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0-06-02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교회협, 총무 이홍정 목사) 국제위원회(위원장 서호석 목사)는 최근 미국에서 일어난 경찰의 과잉 폭력에 의해 살해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태와 관련 2, 미국그리스도교교회협의회(NCCCUSA) 짐 윙클러 회장에게 연대서신을 발송했다.

▲ 경찰의 과잉 폭력에 의해 살해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애도 조화 등이 놓여 있다.     © Getty Images / Stephen Maturen / Stringer

 

 

교회협은 서신에서 "인종차별과 편견이 경찰력과 함께 결합되면 이는 흑인들에게 치명적인 결과를 낳는다.”는 미국교회의 경고에 공감하며 깊이 애도한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이러한 위기 앞에서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주목을 받기 위해 폭력적인 반란을 일으키는 것 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다고 느끼는 개인들이 있고, 폭동은 소외되고 목소리 없는 이들의 언어라는 점을 말해 둔다. 그리고 미국이 듣지 못하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말씀을 다시금 깊이 성찰한다.”고 밝혔다.

 

교회협은 우리는 미국 교회와 함께 기도하면서, 국가권력과 제도가 모든 사람들의 생명과 존엄을 소중하게 여기고 지킬 수 있도록 개혁하는 일에 함께 연대하겠다.”고 약속하고 우리는 미국과 한국 사회가 가진 한민족 또는 한 인종이 다른 민족, 인종보다 더 문명적이고 지적이며, 존엄성을 가진 것처럼 간주하는 편견과 차별의 종식을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하나님의 영이 미국교회와 사회에 함께하시기를, 하나님의 자녀들이 더 이상 해를 당하지 않도록 지키시기를, 공동체의 건강과 안전 보장을 위해 정의와 평화의 외침이 전 세계 방방곡에 들려지기를 기도한다.”우리는 인종차별로 인한 아픔이 치유되고 회복될 때가지 정의와 샬롬을 위해 계속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