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순교적 각오로 포괄적 차별금지법 막아야"

한교연, 포괄적 차별금지법 저지 한국교회 호소문 발표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0-06-30

▲ 한교연은 23일 오전 11시 군포제일교회 에덴홀에서 제9회기 임원 상임·특별위원장 임명식 및 2020년 사업계획 설명회 겸 임역원 간담회를 열었다     ©뉴스파워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은 지난 29일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대표 발의한 포괄적 차별금지법안 관련 30일 호소문을 발표하고 한국교회는 동성애 악법저지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교연은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차별금지법을 발의한 차별금지법은 한 마디로 성적 지향 즉 동성애자를 보호하고 이들을 차별하면 처벌하겠다는 법이라며 국회에서 발의된 포괄적 차별금지법제정을 막기 위해 한국교회는 순교적 각오로 함께 대항하고 싸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한국교회에 드리는 호소문

 

한국교회 1천만 성도 여러분, 지금 대한민국은 마치 유라굴로 광풍에 휩쓸려 난파하기 직전의 배처럼 일촉즉발 위기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한국교회가 위기에 빠진 나라와 사회를 구원하고 교회의 본질을 회복함으로 하나님 앞에 거룩한 제사장으로 다시 쓰임받기를 기도하며 두렵고 떨리는 심정으로 호소드립니다.

 

국회에서 발의된 포괄적 차별금지법제정을 막기 위해 한국교회는 순교적 각오로 함께 대항하고 싸워야 할 것입니다.

 

어제(629)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차별금지법을 발의했습니다. 차별금지법은 한 마디로 성적 지향 즉 동성애자를 보호하고 이들을 차별하면 처벌하겠다는 법입니다.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온 국민이 똘똘 뭉쳐 이 위기를 극복하기에도 힘이 벅찬 이때에 국민들의 고통과 신음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국회의원들이 동성애, 성소수자를 보호하는 법을 만드는 게 과연 국민 정서에 부합하는 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대한민국은 자유와 평화를 기반으로 세워진 민주국가입니다. 아무리 국가라도 국민이 동성애를 죄라하고 비판할 자유와 권리를 빼앗을 수는 없습니다. 그들의 인권은 보호해야 하지만 동성 간의 성행위까지 인정하고 보호할 의무는 없습니다.

 

만약 국회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이 통과된다면 이는 대한민국 헌정 사상 가장 치욕스런 사건이 될 것이며, 이로 인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기독교가 동성애자를 혐오하고자 함이 아닙니다. 오히려 긍휼히 여기고 그 죄로부터 돌이키게 하려는 것입니다. 기독교가 동성애를 반대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죄라고 하셨기 때문입니다. 죄 중에 가장 가증한 죄입니다. 따라서 이해하고 타협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닙니다. 소돔과 고모라는 이 죄로 인해 지구상에서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심판을 받았습니다.

 

우리는 대한민국이 동성애로 인해 성적으로 타락하고 음란한 죄가 만연함으로 종국에는 하나님의 버림을 받을까 두렵고 떨립니다. 그래서 저들이 법의 보호 아래 마음껏 문란한 죄를 범하도록 눈감아주거나 외면할 수 없습니다. 그것이 한국교회가 이 땅에 존재하는 이유요 사명입니다.

 

법이 하나님의 명령에 재갈을 물리려 한다면 우리는 순교를 각오하고 대항하고 싸울 수밖에 없음을 분명히 밝힙니다.

 

한국교회 교단 기관 단체가 동성애 악법 저지를 위해 모든 힘과 역량을 한데 모아 총궐기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합니다.

 

2020.6.30.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