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일장신대, 98년 역사에 첫 여성 총장 선출

이사회 제7대 총장에 채은하 교수 선출

가 -가 +

김다은
기사입력 2020-07-09

 

 

한일장신대학교(총장 구춘서 교수) 이사회가 개교 98년 역사상 최초로 여성인 채은하 교수(63·신학과)교수를 제7대 총장으로 선출했다.

▲ 한일장신대학교(총장 구춘서 교수) 이사회가 개교 98년 역사상 최초로 여성인 채은하 교수(63·신학과)교수를 제7대 총장으로 선출했다.     © 뉴스파워

 

 

학교법인 한일신학(이사장 박종숙 목사· 전주중부교회)은 지난 8일 대학 회의실에서 제6차 이사회를 열고 채 교수를 차기 총장으로 최종 선출했다.

 

채 교수는 98년 학교 역사상 초기 외국 여성 선교사 교장들을 제외하고는 내국인으로는 첫 여성총장이다.

 

지난 619일 총장선출을 위한 후보 공청회에서 채 교수는 지체장애가 있는 키 작은 총장이자 낮은 사람으로서 대학 2세기를 향해 정직하고 겸손한 여성 리더십으로 헌신하고 봉사하겠다.”서서평 선교사의 정신을 이어받아 섬김과 돌봄의 하나님의 대학으로 만들고, 교회와 세상에 희망을 만드는 일꾼들을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채 교수는 장로회신학대 기독교교육학과(B.A.)를 졸업한 후 장로회신학대 신학대학원과 호주 멜본신학대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하고 장로회신학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전주노회에서 목사안수를 받았고, 온양농아교회를 개척했으며, 전주 효자동교회 협동목사로 봉직하고 있다.

 

1997년 겸임교수로 강의를 시작한 채교수는 2006년부터 신학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일반대학원장과 아시아태평양국제신학대학원장을 역임했고, 현재 교수협의회장, 대학평의회 의장을 맡고 있다. 구약학자인 채교수의 저서로는 전도서, 여성목회입문서, 장애 넘어 계신 하나님, 구약여성의 재발견등이 있다.

 

취임식은 11월 현 구춘서 총장의 이임식과 함께 열릴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