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세균 총리, ‘교회 소모임 제한’ 유감 표명

한교총과 NCCK 대표들 만나 코로나 극복에 적극 협조 감사 표해..참석자들은 조치 완화 요청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0-07-14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8일 중대본의 교회 소그룹 및 행사 금지 조치와 관련 사실상 사과를 표명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우)가 7월 14일 한교총과 교회협 대표단과 오찬모임에서 한교총 공동 대표회장 문수석 목사와 인사를 하고 있다.     © 뉴스파워

 

14일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 류정호 목사, 문수석 목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목사,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 육순종 목사 등 교계 지도자들을 국무총리 공관으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하며 코로나19 극복방안을 논의한 자리에서 유감을 나타냈다.

 

정 총리는우리 기독교계는 일제 강점기에도 민족의 독립을 위해 앞장서 주셨고 국가가 어려울 때마다 고비고비 항상 큰 역할을 해주셨다.”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기독교계의 자발적 활동과 노력에 대해 소상히 알게 되었으며 정부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주고 계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참석자들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세균 총리)이 교회만을 콕 찝어 소모임 및 행사 금지와 성가대 연습 등에 대해 제한조치를 발표하고 이를 위반할시 범칙금 300만원을 부과하겠다는 조치가 과도하다고 지적하고 이를 철회해 줄 것을 요청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와 한교총, 교회협 대표들 오찬모임     © 뉴스파워


.

정 총리는 "다행히 이번 주 들어와서 상황이 호전되고 있기 때문에 정부의 정책도 상황에 따라서 변동성을 주고 유연하게 할 수도 있는 상황이 빨리 왔으면 하는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앞으로 교회방역과 관련하여 안전한 종교활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기독교계와 더욱 긴밀히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모임에는 박양우 문체부장관도 참석했다.

▲ 정세균 국무총리와 한교총, 교회협 대표들 오찬모임     © 뉴스파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