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리시, 교회 ‘신고포상제’ 공문 해명

“코로나19 감염 교회 0명 협조 감사...중대본 결정 내용 알려드린 것"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0-07-16

  

▲ 경기도 구리시청     ©뉴스파워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신고 포상제를 실시한다는 공문을 교회들에 발송해 논란이 된 경기도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교회들에 관련 내용을 전해 주기 위함이었다고 밝혔다.

 

구리시 문화예술과 담당자는 지난 15일 뉴스파워와 전화통화에서종교시설에 발송한 국민신고포상제내용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628일 발표한 내용을 종교시설들에 알려드리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구리시 코로나19 교회 감염은 0명으로 목사님들이 잘 협조해 주고 계셔서 감사를 드린다.”면서 내용을 미리 구리시 목사님들에게 말씀을 드린 후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특히 중대본에서 관련 내용을 종교시설에 보내라고 지시를 해서 보냈다는 것이다. 실제로 구리시만 아니라 다른 지자체에서도 구리시청이 발송한 공문과 동일한 내용을 교회에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관계자는 국민신고포상제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종교시설 위반을 신고한 사람에게는 연말에 표창장 수여 등 포상을 할 것이라며 교회가 신고대상이 되지 않도록 알려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지난 14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한교총, 교회협 대표들의 오찬모임에서도 구리시가 교회에 발송한 국민신고포상제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은 지난 710일부터 시행하고 있는 중대본 조치에 대해 사회로부터 교회를 범죄집단으로 인식시켰다고 강하게 반발하면서 "예배시 찬송 자제, 통성기도 금지, 성가대 연습모임 금지" 조치 등을 취소할 것을 요구했다. 취소하지 않을 경우 법적 대응을 해서라도 철회하도록 하겠다며는입장을 밝혔다.

▲ 경기도 구리시가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관련 종교시설 위반시 신고 포상금제 실시를 한다 밝혀 논란이 되고 있다. 관련 공문.     ©뉴스파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