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목협 “지자체, 교회와 소통해야”

중대본, 소모임 금지조치 해제 관련 입장문 발표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0-07-22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지형은 목사)22일 중대본이 교회 소모임 금지조치를 해제한 것과 관련 입장문을 발표하고 정부와 교회 간의 소통과 협력 구조가 성숙하는 디딤돌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한목협은 첫 임원회의를 열어 한목협 정신을 회복하자고 다짐했다.     ©뉴스파워

 

한목협은 지방자치단체들에게 교회와 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일관성 있는 방역 정책이 시행되도록 교회와 소통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하고 교회는 사회 속의 섬이 아니라 건강한 사회를 일구어나가는 사회의 일원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정규 예배외 모든 소모임 금지 조치 해제에 즈음하여] 입장문 전문.

 

정규예배 외 모든 소모임을 금지한 지난 78일 중대본의 행정 조치를 724일부터 해제한다는 정부 발표를 환영합니다. 그간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방역에 힘쓴 한국 교회와 이 상황이 되도록 빠르게 끝나도록 방역 당국과 소통해 주신 한국 교회 대표자들의 노력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다양성 속의 일치는 한국 교회가 끊임없이 추구해야 할 과제인데 이번 일에 교회 지도자들께서 많은 수고를 하셨습니다.

 

하지만 정규 예배 외 각종 소모임 중지 등 한국 교회 전체에 내려진 강도 높은 행정 조치는 우리 사회를 성숙시키기 위해 온전한 섬김을 다하며 어려움을 극복하려던 교회에 더욱 큰 어려움을 안겨주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교회를 국가적 재난 극복의 동반자가 아니라 방해자로 인식하는 모습이 크게 유감입니다. 정부 당국과 한국 교회 사이의 소통 부재 및 협력 파행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일이 정부와 교회 간의 소통과 협력 구조가 성숙하는 디딤돌이 되기를 바랍니다.

 

코로나19 및 이와 연관된 경제, 교육, 문화 등 사회 전반의 위기 상황은 민관이 힘을 합치면 넉넉하게 이겨나갈 수 있습니다. 정부 및 방역 당국이 한국 교회 대표들과 더욱 긴밀하게 소통하여 지금의 위기를 더욱 효율적으로 극복해 나가기를 바랍니다. 한국 교회는 정부의 방역 지침을 더욱 잘 준수함으로써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여 교회가 안전한 곳이라는 문화적 인식을 뿌리내리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아울러 지방자치단체들에 각별히 당부합니다. 교회와 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일관성 있는 방역 정책이 시행되도록 교회와 소통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교회는 사회 속의 섬이 아니라 건강한 사회를 일구어나가는 사회의 일원입니다. 한국 교회는 코로나19뿐 아니라 우리 사회가 성숙하고 발전하는 것이라면 어떤 일에도 깊이 헌신하고 협력할 것입니다. 지자체마다 구성돼 있는 지자체와 교회의 연결 조직을 선용할 수 있습니다.

 

주님께서 우리 사회와 국가에 더욱 큰 은혜와 평안을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주후 2020722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대표회장 지형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