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교회협,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사건' 위로와 연대서신 발송

레바논 복음교단총회, 중동교회협의회, 주한 레바논 대사관에 발송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0-08-06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이하 교회협, 총무 이홍정 목사) 국제위원회(위원장 서호석 목사)는 지난 4일 발생한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사건에 대한 위로와 연대서신을 시리아/레바논 복음교단총회(National Evangelical Synod of Syria and Lebanon), 중동교회협의회(The Middle East Council of Churches), 주한 레바논 대사관에 발송하고 한국교회, 특별히 교회협을 대신하여 위로와 연대를 표했다.

▲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사고 후 모습     ©We love Lebano

 

 

교회협은 이 서신에서 유가족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표하고 부상자들의 쾌유와 이재민들의 조속한 일상복귀, 수십만에 이르는 이재민들의 조속한 일상복귀와 폐허가 되어 버린 도시들의 빠른 재건을 위해서도 간절히 기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하여 우리는 전 세계교회와 함께 기도하며 세계교회협의회(WCC), 세계교회긴급구호연대(ACT Alliance)와 인도주의적 협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베이루트 폭발사건에 대한 위로와 연대서신전문.

 

존경하는 형제, 자매 여러분께,

 

사랑과 은총의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인사드립니다.

 

지난 84일 베이루트 항구에서 발생한 참담하고 충격적인 폭발사건을 접하고 한국교회, 특별히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대신하여 위로와 연대를 표합니다.

 

우리는 이번 비극적인 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이들의 유가족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를 표하며 수천 명에 이르는 부상자들의 쾌유를 간절히 바랍니다. 아울러 수십만에 이르는 이재민들의 조속한 일상복귀와 폐허가 되어 버린 도시들의 빠른 재건을 위해서도 간절히 기도할 것입니다. 이를 위하여 우리는 전 세계교회와 함께 기도하며 인도주의적 협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큰 시련과 고통 중에 있는 우리와 함께 슬퍼하며 아파하신다는 것, 그리고 늘 우리를 위로하고 힘주시며 자비와 사랑, 소망으로 함께 하심을 믿습니다. 이 소망을 붙들고 나갈 때, 우리의 생명이 회복되고 고통의 상처가 치유되는 기적이 일어날 것임을 믿습니다.

 

귀 기울여 들어주시고, 빨리 건져주소서. 이 몸 피할 바위가 되시고 성채 되시어 나를 보호하소서. 당신은 정녕 나의 바위, 나의 성채이시오니 야훼 그 이름의 힘으로 나를 이끌고 데려가소서.” (시편 31:2-3)

 

그리스도의 사랑과 연대 안에서,

 

202086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 무 이 홍 정

 

국제위원장 서 호 석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교회협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