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폭발사고 대비 여수국가산단 긴급 안전점검 ‘발 빠른 행보’

6일 베이루트 항구 폭발사고 관련 여수시, 긴급 점검…“안전성 문제없다”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20-08-07

  

▲ 여수국가산업단지     ©뉴스파워


최근 베이루트 폭발사고와 관련해 지난
6일 여수산단에서 질산암모늄을 생산하는 업체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을 여수시(시장 권오봉 집사, 여수벧엘교회 / 담임 강점석 목사)는 실시했다.

 

질산암모늄은 주로 요소비료 원료 및 산업용 폭발물의 원료로 사용되고 있으며, 공기중에서는 안정되어 있으나 유류 등이 혼합될 경우 폭발성이 급격하게 증가된다.

 

질산암모늄 보관 실태 및 보관 시설의 안전성 여부 등을 시는 생산 업체를 직접 방문해 집중 점검했다.

 

국내 물량은 포장시설에서 포장과 동시에 출고 대기하며, 수출물량 20톤은 별도 보관 창고에 보관되어 있고 안전관리상 문제점 등 특이사항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산단환경관리사업소 조명주 담당은산단 내 각종 위험요소 사전 점검으로 사고 없는 여수산단을 만들고, 안전하고 살기 좋은 행복도시 여수 건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4일 오후(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항구 창고에서 질산암모늄 2750톤을 6년간 보관하던 중 대규모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베이루트 항구 #폭발사고 #여수시 #긴급 점검 #권오봉 집사 #여수벧엘교회 #여수국가산단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