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지금은 사랑하고 치유해야 할 때입니다”

소강석 목사의 영혼 아포리즘

가 -가 +

소강석
기사입력 2020-08-23

▲ 애끓는 마음으로 설교하는 소강석 목사의 간절한 모습     ©뉴스파워

 

저는 요즘 같으면 명대로 살지 못할 것 같습니다.

지난번에 설교 때 말씀드린 ‘꾀꼬리 틀의 단장 이야기’가 생각났습니다. 조선 중종 때 ‘어숙권’이라는 식물학자가 꾀꼬리 어미와 새끼를 칸을 막아놓고 분리를 시켜놨다지 않습니까? 게다가 새끼들을 굶기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니까 배고프다고 울어대는 꾀꼬리 새끼들의 울음소리를 듣고 꾀꼬리 어미는 밤낮으로 구슬프게 울기만 했습니다.

▲ ZOOM을 통한 온라인 화상예배를 드리는 새에덴교회의 본당 모습     © 뉴스파워


얼마가 지난 후에 어미와 새끼를 만나게 해줬습니다. 그랬더니 어미 꾀꼬리는 곧바로 쓰러져 죽었다고 합니다. 그러고 나서 어미 꾀꼬리 배를 갈라보니까, 창자가 18토막이나 나 있더라는 것입니다. 어미 꾀꼬리의 애간장이 녹고 녹아 창자가 잘라져 버린 것이죠.

저도 몇 주 동안 애간장을 끓이며 살았습니다. 지금 언론이 얼마나 교회를 향하여 공격적 포문을 쏟아내고 있습니까? 더더욱 참담한 것은 국민의 분노의 화살이 한국교회 전체를 향하여 빗발치고 있다는 것입니다.


저는 최근 애드립 문제로 공격받은 것에는 신경 쓸 여유도 없었습니다. 그저 총회와 한국교회를 지키기 위하여 온 애를 끓으며 전심전력을 다 해 투혼을 불살랐습니다. 저는 그동안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14년 동안 참전용사들을 초청해 왔고 이슬람 스쿠크, 포괄적 차별금지법, 종교인 과세 등의 문제를 위하여 전면에서 일을 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총회와 한국교회 목사님들이 저에게 이렇게 전화가 온 것입니다. “소 목사님, 지금 뭐 하고 있습니까? 6.25전쟁 때도 총칼을 두려워하지 않고 예배를 드렸는데 우리가 순교를 각오하고 현장예배를 드려야 하지 않겠습니까? 이것도 공적 사역이니 소 목사가 총대를 메고 정부와 싸워 주세요.”

다짜고짜 화를 내며 퍼부어대는 목사님께 참고 인내하면서 이렇게 답변을 드렸습니다.


“저도 목사님과 생각이 똑같습니다. 만약 공산당이 총칼을 들고 와서 예배를 못 드리게 한다면 목숨을 걸고 예배를 지킬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온 국민이 전염병 때문에 불안해하고 분노하고 있는 때가 아닙니까? 우리 교회 역시 주변 교회에서 집단감염이 일어나 지역이 초비상인데, 우리가 일상적인 예배를 강행했다가 우리 교회에서 집단감염이 일어나면 어떻게 되겠습니까?최소한의 숫자가 예배를 드리면서 동시에 온라인예배를 드리도록 저는 정부와 끊임없이 소통
하며 설득하고 있습니다.”

저는 깊이 성찰해 보았습니다.

 “아, 나는 정말 용기가 없는 목사인가, 정말 비굴한 사람인가. 아니, 나만큼 예배를 사랑하는 사람도 없을 텐데... 그리고 예수님도 하나님을 사랑하며 이웃을 사랑하라고 했잖아. 지금은 전염병을 막고 국민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옳고 그름을 따지기 보다 한국교회가 사회적 상처와 시대적인 아픔을 품고 애통하며 기도하고 사랑해야 할 때야. 감염병 때문만 아니라면 얼마든지 정부와 싸울 수도 있다.”

이런 생각을 하며 저는 먼저 제 자신의 부족함부터 회개하고 가슴을 치며 애통하였습니다.

아무리 생각을 해봐도 우리는 먼저 자성하면서 서로 하나 되어 한목소리를 내야 할 때입니다. 그러면서 시대의 아픔을 치유하고 전염병 확산을 막고 퇴치하는 데 앞장서야 합니다. 그러다 보면 분명히 다시 선교와 재부흥의 기회가 오게 될 것입니다. 아무리 힘들고 멀어도 예배를 생명처럼 여기면서도, 국민 보건을 위해 그리스도가 보여주신 사랑의 길도 포기해서는 안 되니까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소강석 목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