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 대통령, 기독교계 비판받는 것에 '안타깝다' 했다"

“간담회에서 현장예배 강조한 발언에 대해 '기독교계의 뜻 잘 이해했다'"고 밝혀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0-08-28

 

지난 2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한국교회 지도자들과 간담회 이후 현장예배를 강조한 한교총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예장통합 총회장)의 모두발언만 언론에 공개되면서 비난 여론이 높은 것과 관련 문 대통령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과 교계 지도자들 간담회     ©뉴스파워

 

 

청와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한 언론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참모들을 만나 “(김태영 목사 등이)‘대면예배의 필요성을 말한 기독교계의 뜻을 잘 이해했다. 할 만한 얘기였다고 언급했으며, 김제남 시민사회수석을 통해 간담회에 참석했던 16명의 목회자들에게 '기독교계의 뜻을 잘 이해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 참석한 목회자들에 대한 비난 여론에 대한 기독교 감싸기를 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간담회 분위기도 일부 언론의 보도처럼 충돌하는 분위기가 전혀 아니라 부드러운 분위기 속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한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