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동호 목사 “교회는 영업장보다 우월한가?”

“영업장과 교회는 다르다라고 생각하는 건 성경적인 사고방식은 아니다”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0-08-31

 

높은뜻숭의교회 담임목사를 역임한 김동호 목사가 지난 827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교회 지도자 간담회에서 한교총 대표회장 겸 예장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의 발언을 비판했다. 김 목사는 김 총회장과 같은 예장통합 소속이다.

▲ 김동호 목사 ©뉴스파워 자료사진

 

 

김 목사는 지난 30일 자신의 SNS에 올린 교회는 영업장보다 우월한가?”라는 제목의 글에서 개신교 교단장과 대통령이 만난 자리에서 교단 대표 한 분이 교회를 영업장과 사업장과 똑같이 취급해서는 안 된다는 식으로 이야기를 했다.”()과 속()에 대한 이원론적인 사고방식에서 나온 발언이었다.”고 비판했다.

 

김 목사는 대면 예배를 드리든 안 드리든 대면 영업을 하든 안 하든 그것에 대해선 얼마든지 자기 의견이 있을 수 있고 또 주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영업장과 교회에 차별이 있을 순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영업장을 막으면 교회도 막아야 하고 교회를 풀어주려면 영업장도 풀어주어야 한다.”영업장은 풀어 주었는데 교회만 막는다면 그건 종교탄압이다.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 종교탄압을 이야기하는 건 내 보기에도 어거지다.”고 지적했다.

 

또한 영업장과 교회는 다르다라고 생각하는 건 성경적인 사고방식은 아니다.”그것은 이원론적인 사고방식이며 그릇된 선민의식에 다름 아니다.”고 비판했다.

 

김 목사는 코로나 때문에 마음 졸이며 안절부절하는 우리가 섬기고 보호하고 위하여 기도해 주어야 하는 하나님의 백성들을 생각하면 교단의 대표라는 양반이 그렇게 그런 식으로 말하면 안 되는 것이었다.”그래서 많이 부끄럽고 많이 속상하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