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손양원 목사, 손자 안경선 목사, 브룬디 선교사 파송예배

브룬디 한센촌 사역을 위해 손양원 목사 사역했던 애양원교회에서 파송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0-10-26

  

‘20세기 사랑의 원자탄순교자 손양원 목사의 손자 안경선 목사가 아프리카 브룬디 선교사로 파송을 받았다.

▲ ‘20세기 사랑의 원자탄’ 순교자 손양원 목사의 손자 안경선 목사가 아프리카 브룬디 선교사로 파송을 받았다. 안경선 목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뉴스파워

 

애양원교회(담임목사 임용한)는 지난 25일 오후 2안경선 목사 선교사 파송예배를 드렸다. 이날 예배는 박성실 장로의 대표기도, 임용한 담임목사가 출애굽기 310-12절을 본문으로 내가 함께 가리라를 제목으로 설교했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대표회장을 역임한 이성구 목사(시온성교회 원로목사, 애국지사손양원목사기념사업회장)가 축사했다.

 

▲ ‘20세기 사랑의 원자탄’ 순교자 손양원 목사의 손자 안경선 목사가 아프리카 브룬디 선교사로 파송을 받았다.     © 뉴스파워


안경선 목사는 경남 함안 손양원 목사 생가터 옆에 세워진 애국지사 산돌 손양원기념관 관장을 역임했다. 안 목사에 이어 손양원 목사의 장녀 손동희 권사의 아들 박유신 목사가 관장을 맡고 있다.

 

안 목사는 오는 12월 브룬디로 떠날 것으로 알려졌으며, 한센환자들의 집단촌에서 사역한다고 밝혔다.

▲ ‘20세기 사랑의 원자탄’ 순교자 손양원 목사의 손자 안경선 목사가 아프리카 브룬디 선교사로 파송을 받았다. 손동인, 손동신 묘소 앞에서 안경선 목사     © 뉴스파워

 

 

▲ ‘20세기 사랑의 원자탄’ 순교자 손양원 목사의 손자 안경선 목사가 아프리카 브룬디 선교사로 파송을 받았다.가운데가 안경선 목사, 좌측이 이성구 목사     © 뉴스파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