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국 선교단체, 공산주의 국가 알바니아에 성경 27,000권 보급

세계 최초 무신론 국가에 성경 보급, 교회 개척 사역

가 -가 +

정준모
기사입력 2020-11-19

 

 

 


 

▲  알바니아 국기: 제 2차 세계 대전 당시 수많은 기독교인을 총살하고 투옥시킨 공산 ㅈ 주의 국가이다.  ©뉴스 파워 


                                         


▲  미션 크라이 로그이다. 세진제공: 미션 크리아 홈페이지 참고   ©뉴스파워 정준모

  

▲  성경을 읽은 공산주의 알바니아 인들, 미션 크라이에서는 세계 최초 무신론 국가인 알바니아에 성경을 보급하고 교회를 개척하고 있다.   사진제공: America Bible society  © 뉴스 파워 정준모

 

20201118(미국 현지 시간), ChristianHeadlines.com에 따르면, “미국 기독교 단체에서 공산주의 알바니아에 성경 27,000권을 보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역 교회들과 함께 성경을 보내는 단체인 Mission Cry(뉴스파워 주: 미국 미시간 주에 소재한 세계 선교 단체)는 유럽의 공산주의 국가인 알바니아에 27,000 개의 성경을 보냈다고 했다.

 

Mission Cry의 대표인 Jason Woolford이 단체는 문서화, 서류 작업, 성경공급에 따른 여러 가지 수고와 비난 등 어려움을 극복하여야 하기에 많은 분들의 기도 요청과 담대한 용기를 하나님께서 허락하셔서 성경공급을 할 수 있었다고 했다.

 

또한 그는 튜잇트를 통하여 알바니아 신자들이 방금 성경을 받았으며 현재 새로운 교회를 개척하고 있는 중이라고 했다또한 그는 알바니아가 세계 최초의 무신론 국가로 불렸기 때문에 이곳에 교회를 개척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다. 그것은 이곳에는 무슬림이 대다수 차지하고 있고 또한 공산주의자들이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발칸 인사이트(Balkan Insight: 뉴스파워 주: Balkan InsightBalkan Investigative Reporting Network의 웹 사이트로, 유럽 남동부의 뉴스, 분석, 논평 및 조사보고에 중점을 두고 있다)에 따르면, “알바니아는 기독교와 무슬림 신자들에 대한 탄압 캠페인을 수십 년 동안 벌여 왔으며, 성직자들을 투옥하고 처형하고 가족에 대한 박해가 심한 곳이기에 비밀리 신앙 생활을 하고 있다고 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바니아 가톨릭 신부인 Ernest Simoni Troshani2차 세계 대전을 회상해 볼 때, 수많은 종교 지도자들이 총살형을 당하거나 투옥되었고 동물처럼 취급 당하였다고 했다.

 

Mission Cry“1956년부터 하나님을 위한 전투의 외침계속적으로 성경을 보내왔다고 했다.

 

본 선교 단체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 Mission Cry는 고아, 전도자, 목회자, 선교사들에게 봉사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준비시키는 한편, 유통 센터를 세우고, 도서관을 빌리고, 성경 대학 도서관을 열고, 기독교 일꾼을 양성하고 십자군을 개최하고 있다”(Mission Cry is equipping orphans, evangelists, pastors and missionaries for the works of service all the while setting up distribution centers, lending libraries, Bible College libraries, and holding crusades)고 되어 있다.

 

뉴스파워에서 이 선교 단체의 홈페이지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https://missioncry.com/mission-cry-magazin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