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희망친구 기아대책, 소외계층 겨울나기 ‘2020 희망온’ 캠페인 진행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전국 취약계층 1,000여 가정 및 30여개 시설 대상 겨울나기 지원사업 전개

가 -가 +

김다은
기사입력 2020-11-22

    

 

 

 

기아대책 홈페이지 통해 모금 진행 2만원 후원 시 1가정이 1주일 사용 가능한 연탄 지원 가능

 

국내 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더욱 추운 겨울을 보내야 하는 소외계층을 돕기 위해 ‘2020 희망온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 기아대책은 오는 12월부터 3개월간 소외계층 겨울나기 지원을 위한 ‘희망온’ 캠페인을 진행한다.(아동은 대역)     © 기아대책

 

 

이번 캠페인은 본격적인 추위로 난방비 부담이 가중되는 12월부터 다음해 2월까지 3개월간 진행되며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후원금은 전국 1,000여 취약계층 가정과 30개 복지시설에 대한 난방비?방한용품 지원 및 에너지효율 개선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캠페인 모금은 기아대책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되며 2만원 후원 시에는 한 가정이 1주일간 사용 가능한 연탄을 지원할 수 있다.

 

기아대책은 지난 2003년부터 소외계층 겨울나기 희망온캠페인을 시작해 지금까지 매년 평균 2,500여 가정과 50개 시설에 대한 난방비와 주거 개보수를 지원했다. 지난해에는 1,596가정과 48개 복지시설에 난방비를 전달하는 등 총 51700여 만 원의 규모의 지원을 펼친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 19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위기 가정의 난방비 부담이 어느 때보다 클 것으로 전망되면서 12월 본격 지원에 앞서 세밀한 수혜대상 발굴을 진행하고 있다.

 

기아대책 강창훈 국내사업본부장은 지금도 비닐 하우스에서 생활하는 장애아동 가정 등 믿기 힘들 정도로 심각한 에너지빈곤 가정들이 수혜 대상 발굴 과정에서 많이 발견되고 있다면서 약자에게 더 혹독해진 겨울이지만 이번 캠페인을 통해 많은 분들이 함께 희망온도를 높여 추위를 이겨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전문기관 발표에 따르면 가정의 소득 수준이 낮아질수록 겨울철 난방비 부담은 더욱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연구원의 국토정책브리프 '저소득층 난방비 절감을 위한 에너지 절감형 주택개량사업 개선방안'에 의하면 가처분소득이 가장 낮은 1분위 구간의 난방비 비중은 평균 6.4%로 소득이 가장 높은 10분위 구간의 비해 약 9배 높았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