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분위, 오는 12월 21일 총신대 ‘청문’ 실시

학생대표 2인, 총신대 총장, 대학평의원회 의장, 총회 대표 2인, 전·현직이사협의체 대표 2인 등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0-11-26

  

교육부 사학분쟁조정위원회(사분위)는 오는 1221일 총신대 정상화를 위한 청문을 실시하기로 했다.

▲ 총신대학교     ©뉴스파워

 

사분위는 지난 23일 오후 서울교대 7층 중앙회의실에서 제177차 전체회의를 열어 학교법인 대한예수교장로회총신대(총신대) 정상화 추진계획안을 심의하고 오는 1221일 청문을 실시하기로 결의했다.

 

청문대상자는 학생대표 2(총학생회 대표, 신학대학원 원우회 대표 각 1), 총신대 총장, 대학평의원회 의장, 총회 대표 2, ·현직이사협의체 대표 2인이다.

교육부는 지난 11월 4일 총신대 이재서 총장, 이승현 임시이사장, 소강석 총회장, 학부 총학생회장, 신대원 원우회장, 교수협을 대표해 하재송 교수와 비대면으로 정이사 선임에 대한 입장을 들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