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교회봉사단, 전국 수해 피해 지역 중고등학생에게 장학금 전달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0-11-26

 

▲ 정성진 목사(한교봉 이사장)이 장학생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뉴스파워

   

한국교회봉사단(이사장정성진 목사, 한교봉)은 지난 25오후 4시 서울 종로5가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신관 4층에서 수해를 입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강원도 철원, 전남 곡성, 구례, 전북 남원, 경남 하동, 충남 금산, 아산, 경기도 문산에 거주하는 중고등학생 24명에게 총 1,62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한교봉은 해당 지역 기독교연합회의 추천을 받아 장학생을 선발했다.

 

▲ 좌로부터 윤용선 회장(문산읍기독교연합회), 정성진 이사장(한교봉), 이은서 학생, 천영철 사무총장(한교봉)     © 뉴스파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격상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인해 이번 전달식에는 장학생 대표로 문산수억고등학교 3학년 이은서 학생만 참석하고 다른 학생들은 줌을 통해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정성진 목사는 전달식에서 작은 정성이지만 여러분들이 코로나와 수해를 극복하고 학업에 전념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격려했다. 윤용선 문산읍기독교연합회 회장은 수해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의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해준 한국교회봉사단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