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美 보수 기독교인 97%, 트럼프에 투표

79%가 선거 문제점 지적, 트럼프의 성경적, 헌법적 가치관 때문에 투표 낙태 반대 및 보수주의 대법관 임명에도 큰지지

가 -가 +

정준모
기사입력 2020-12-02

 

 

▲  11월 3일 미 대선 투표 이후 최근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 보수주의 기독교인 9&%가 트럼프의 재선에 투표를 했고 79%가 선거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오직 1%만 선거에 문제가 없다고 반응했고, 바이든 보다 트럼프를 지지한 것은 일반 국민들의 여론처럼 경제문제보다. 성경적 가치관과 미국 헌법 수호, 낙태반대, 대법관 임명등 이유로 트럼프의 재선을 지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제공: yourparde.com © 뉴스 파워 정준모

 

2020121(미국 현지 시간), ChristianHeadlines에 따르면, “미국 보수 기독교인의 97%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베테랑 연구원인 조지 바나 박사와 애리조나 크리스천 대학교의 문화 연구 센터(CRC)의 최근 실시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20년 선거에서 보수 기독교인들로부터 기록적인 수의 표를 받았다고 했다.

 

선거일 이후에 실시된 설문 조사는 SAGE Cons (Spiritually Active Governance Engaged Conservative Christians)로 알려진 보수 기독교인 그룹을 조사했다.

 

SAGE Cons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2020년 대통령 선거에서 99%(2300만 유권자)가 투표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또한 “97%는 트럼프에게 투표를 하여 대통령에게 2100 만표 이상이 트럼프를 지지할 것으로 보왔다고 했다. 의 순 마진을 제공했습니다. 성인 인구의 9%를 차지하는 SAGE Cons는 투표율이 높기 때문에 투표 인구의 14 %를 약간 넘었습니다.

 

선거 결과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계속 논쟁을 벌이는 동안, 조사 결과 그가 보수적 인 기독교인들로부터 압도적 인 표를 얻지 못했다면 산사태로 패배했을 것입니다.

 

SAGE Cons에 따르면, “ 투표자 79%가 이번 선거에서 수많은 문제 사례가 있었다고 반응했으며, 1%만이 투표가 정확하게 집계되었으며 투표 절차가 합법적으로 수행되었다고 반응했다고 했다.

 

CRC 연구는 SAGE Cons에 따르면, “그들은 성경에 따라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헌신으로 투표한 사람들을 식별하고 있다고 했다. 그들은 트럼프가 목사가 아님을 인정하지만 그의 정책이 조 바이든의 정책보다 성경적 원칙에 더 부합한다고 믿는다고 했다.

 

또한 트럼프에게 투표한 이유는 “ 60% 이상이 낙태 방지 정책 때문이라고 답했으며 23%는 법원 임명에 비추어 있다고 답했다.

 

또한 트럼프의 종교 자유지지 (17%), 법과 질서에 대한 그의 입장, 법치, 미국 헌법 준수 (12%) 등의 이유라고 밝혔다. 또한 투표자 28%는 경제가 영향력의 주요 문제라고 응답했다.

 

또한 바나 박사의 분석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도가 훨씬 더 성경적 세계관을 정치에 더 잘 반영한다고 믿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또한 바나 박사는 미국 인구가 진리와 도덕적 지침의 원천으로 성경에서 멀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보수주의 기독교인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선택하는 것이 사회 및 경제적 문제 등에 대하여 성경적 원칙을 추구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하여 매우 놀랐고 기쁘다라고 했다.

 

SAGE Cons는 또한 트럼프의 대통령 경력(30%), 사회 문제에 대한 그의 입장 (28%), 그의 재정 및 경제 정책 (27%), 그의 보수적 이데올로기 (25%) 및 그의 리더십 능력 (21%)에서 그에게 투표했다고 했다.

 

CRC의 전국적인 선거 후 설문 조사는 선거 후 9,000명의 유권자를 인터뷰했다. 설문 조사에는 6,000명의 SAGE Cons, 2,000명의 Semi-SAGE Cons, 일반 대중으로부터 무작위로 선정 된 1,000명의 성인이 포함되었다. 이번 설문 조사는 114일부터 16일까지 온라인 설문지에 참여했다.

 

이상의 설문조사 결과에 대하여 뉴스파워의 해석은 다음과 같다. 미국 보수주의자의 97%가 트럼프 재선을 지지한 것은 그의 기독교적 성경적 가치관을 지향하는 이유이다. 또한 미국 보수주의는 낙태를 반대하는 생명을 중시하는 보수 성형의 입장과 보수수의 대법관 임명으로 미국의 보수주의 가치관을 수호하는 입장을 강력하게 표출한 것으로 본다. 더 놀라운 것은 기독교 보수주의자들이 인격적 문제, 경제 성장 주도의 그의 리더십 보다 성경적 세계관과 헌법적 가치관을 중요시 여긴 이유로 바이든에게 표를 주지 않고 트럼프 재선을 열망했던 것으로 해석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미국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