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5개 대형교회, 생활치료공간 890실 제공

김삼환 목사, 이영훈 목사, 오정현 목사 등 이낙연 민주당 대표만 결정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0-12-14

 

코로나19가 크게 확산되고 있는 비상상황에서 대형교회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만나 수양관을 생활치료센터 제공하겠다고 밝히고 있는 김삼환 목사, 이영훈 목사     ©뉴스파워


김삼환 원로목사, 이영훈 목사, 오정현 목사 등 이들 교회 목사들은 14일 오후 2시30분,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사 12층에서 모임을 갖고 이같이 결정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담임목사), 명성교회(김삼환목사), 사랑의교회(오정현목사), 광림교회(김정석목사), 강남침례교회(최병락목사) 5개 대형교회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자가격리자를 위한 생활치료공간 890실을 제공하기로 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오산리 영산수련원, 명성교회는 원주 명성수양관, 사랑의교회는 안성 사랑의교회수양관, 광림교회는 광주 광림하우스, 강람침례교회는 양수리수양관 등을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소망교회(담임목사 김경진)는 지난주 곤지암 소망수양관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 민주당 이낙연 대표     © 뉴스파워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14일 자신의 SNS에 이같은 내용을 알리고 이들 교회는 오늘 저를 포함한 민주당을 통해 경기도나 강원도에 있는 수양관, 기도원, 노인요양병원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어 금융기관, 대기업, 공공기관, 협회 등도 생활치료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우리는 코로나 1, 2차 대확산을 국민의 연대와 협력으로 극복했듯이, 이번에도 연대와 협력의 시민정신으로 이 위기를 이겨낼 것이라고 저는 굳게 믿는다.”생활치료공간을 내주시는 기관과 고난을 견뎌주시는 국민 여러분, 감사합니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모임에는 김진표 의원(국회조찬기도회장), 김회재 의원 등도 참석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