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준모 목사 신학사색] 구세주(Savior)이시며 주(Lord)이시다

2021년 건강한 신앙관과 신앙생활을 위한 고백

가 -가 +

정준모
기사입력 2021-01-06

[정준모목사 신학 사색] 구세주(Savior)이시며 주(Lord)이시다

                          -2021년 건강한 신앙관과 신앙생활을 위한 고백-

 

                                          *출처: Crosswalk*

 

오늘 13일은 2021년 새해 첫 주일이다. 새해에도 주일 오후에 가족들이 줌으로 예배드리기 위해 모였다. 필자가 거주하는 콜로라도는 8, 사위가 있는 시애틀은 7, 큰아들이 있는 텍사스와 막내아들이 있는 시카코는 9시에 매주 저녁 시간에 가족 예배를 줌으로 드린다.

 

오늘에 상고할 말씀은 사도행전 228절이다. “그런즉 이스라엘 온 집은 확실히 알지니 너희가 십자가에 못 박은 이 예수를 하나님이 주와 그리스도가 되게 하셨느니라 하니라”.

 

베드로가 부활하신 주님에 대하여 선포한 이 말씀의 강조점은 바로 부활하신 그리스도, 우리가 믿은 주님은 우리의 구세주(Savior)가 되실 뿐만 아니라 우리의 주(Lord)가 되신다는 뜻이다.

 

우리는 우리가 죄에서 구원받고, 영생을 얻고 천국에 가기 위하여 예수님을 믿는다. 그것은 바로 우리의 구원을 위해 대신 희생 제물이 되신 우리의 구세주로 믿는 것이다. 어쩌면 그것은 우리 자신의 구원을 위한 것이다.

 

그러나 예수님의 피값으로 사신 바 되고 주님의 전적 희생의 제물로 값없이 우리를 사신 바 되었기에 우리의 모든 것의 주인이 바로 주님이시다. 그러기에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의 구세주가 되실 뿐만 아니라 우리의 주인, 주가 되신다.

 

우리가 믿는 신앙의 본질은 내 인생의 주인이 바뀐 것이다. 빌립보서 29-11절에 이러므로 하나님이 그를 지극히 높여 모든 이름 위에 뛰어난 이름을 주사 하늘에 있는 자들과 땅에 있는 자들과 땅 아래에 있는 자들로 모든 무릎을 예수의 이름에 꿇게 하시고 모든 입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주(Lord)라 시인하여 하나님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셨느니라.”

 

“Jesus Christ is my Lord.” 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예수님께 자신의 인생 전체를 맡기고, r그분의 통제를 받는 것을 일컬어 그리스도의 주재권(Lordship)’이라고 한다. 이것을 다르게 표현하면, 자신은 자기 인생의 왕좌에서 내려오고 그 자리에 우리 구원 주, 구세 주되신 주님을 첫 자리에 모시는 삶이되는 것이다.

 

그런데 정령, 우리의 삶의 현장에 누가 주인인가? 나의 시간, 나의 가정, 나의 직장. 나의 소유물 등 그것은 과연 누가 주인처럼 살고 있는가? 우리가 성숙하지 못하고 육의 소욕에 따라 살기에 구원을 예수님이 필요하기에 구세주로 고백하고 믿고 영접한다. 그러나 나의 모든 것을 주님의 것으로 인정하지 않고 사는 것이 우리의 일상의 모습이다.

 

내 이름으로 되었기에, 내가 결정해야 하기에, 나의 소유의 것이기에 나 자신이 주인이 되고 주인 행사를 하고 살 때가 허다하다. 평소에는 내가 모든 것이 주인이 되고 결재자가 된다.

 

그러나 어렵고 힘들 때, 주님께 나가 주님께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기도하고 매달린다. 그런 신앙의 본심은 주님을 인정하기보다는 자기 것이 상실되고 어려워지고 힘들게 되니까 주님께 토로하고 주님의 도움을 간구하는 것이다.

 

그러나 그리스도의 피로 값 주고 사신바 되는 우리는 모든 것이 주님의 것으로 그의 주인되심, 그의 왕 되심을 인정하고 그분께 모든 것을 맡겨야 한다. 가령 주인 되신 주님이 필요로 하실 때, “, 여기 있습니다라고 하며 기꺼이 드려야 한다.

 

또한 가령, 내게 있던 것이 살아지고, 상실되더라도 주인 되신 주님이 이제 더 이상 나에게 맡기지 않고 나에게 가지고 가시기에 섭섭하거나 실망할 필요가 없다. 그것이 바로 청지기( steward) 정신이다.

 

주님을 구세주로 믿는 자는 그분 구세주는 바로 우리의 주님이 되신다. 또한 그 주님을 주인으로 모신 자는 바로 그분의 종, 청지기이다. 청지기 정신은 바로 충성이다. 충성은 열심 혹은 열정보다 바로 신실함(faithfullness)이다.

 

오늘 오전 미국 교회에서 선포된 말씀이 바로 요한 19만일 우리가 우리 죄를 자백하면 그는 미쁘시고 의로우사 우리 죄를 사하시며 우리를 모든 불의에서 깨끗하게 하실 것이요

주님은 미쁘신 분 곧 신실하신 분이시다. 그리고 주님은 의로우신 분이시다.

 

그 주님이 우리를 흑암의 권세에서 건져내사 그의 사랑의 아들의 나라로 옮기셨으니 그 아들 안에서 우리가 속량 곧 죄 사함을 얻었도다”(1:13-14). 이 말씀은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주님은 우리의 구세주(Savior)가 되셨다는 말씀이다.

 

골로새서는 계속해서 말씀하기를 “...만물이 다 그로 말미암고 그를 위하여 창조되었고 또한 그가 만물보다 먼저 계시고 만물이 다 그 안에 섰느니라라고 하셨다. , 주님은 만물의 주, 주인으로서 주되심, 왕되심(Lordship)인정하는 것이다.

 

가정 예배를 드리면서, 올해는 무엇보다도 주님을 구세주로 모실 뿐 아니라 자신들의 모든 삶의 주인, 왕으로 인정하고 살아야 한다고 고백하고 다짐하였다. 아직 학생 신분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운 위치에 있는 자도 있지만, 전 가족이 매달 얼마간의 선교비를 모아 필요한 곳에 보내기도 작정했다.

 

올해, 우리 가정의 주제곡으로 다음 찬송을 함께 불렀다.

 

내가 주인 삼은 모든 것 내려놓고, 내 주되신 주 앞에 나가

내가 사랑했던 모든 것 내려놓고, 주님만 사랑해

내가 주인 삼은 모든 것 내려놓고, 내 주되신 주 앞에 나가

내가 사랑했던 모든 것 내려놓고, 주님만 사랑해

주 사랑 거친 풍랑에도, 깊은 바다처럼 나를 잠잠케 해

주 사랑 내 영혼의 반석, 그 사랑 위에 서리

 

{기도문}

주님이시여, 2021년 새해 첫 주에 드리는 저의 가정 예배를 받아 주시고

올해는 모든 가족들이 주님을 구세주로 믿는 구원의 확신을 굳게 갖게 하시고

또한 모든 가족들이 주님을 우리의 주되심, 왕으로 모시고 청지기 자세로 살게 하소서

특별히, 복음과 믿은 자들이 핍박을 당하게 될 시대적 어두움 속에서 자자손손이

말씀의 반석 위에 굳건히 서서, 믿음을 지키도록 말씀으로 무장하는 한 해가 되게 하소서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