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기독청년 47.0% “심리적 무력감 느낀다”

‘자살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해 본 적 있다’는 응답도 27.1퍼센트로 '코로나 블루' 증상 겪어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1-01-17

     

기독교 청년 47.0% ‘심리적 무력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자살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해 본 적 있다는 응답도 27.1퍼센트로 조사됐다. ‘코로나 블루’(우울증) 증상을 보인 것이다.

▲ 코로나19 상황에서 기독청년들이 무력감을 느끼고 있다는 조사됐다. ©뉴스파워 자료사진

 

 

이같은 조사 결과는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21세기교회연구소(소장 정재영)와 한국교회탐구센터, 목회데이터연구소가 공동으로 기독교 청년의 사회 및 신앙 의식에 대한 조사 결과 드러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재작년 청소년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기독 청년들도 모태신앙이 절반이 넘었고, 유치원 이전에 교회를 다닌 비율이 65퍼센트 정도 되어서 기독교가 가족종교화 되는 경향을 보였다.

 

또한 고등학교 졸업 이후에 교회를 다닌 비율은 13퍼센트밖에 되지 않았다. 기독교 신앙의 확장성이 매우 부족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기독교 청년들은 성경말씀을 지키며 사는 사람은 내 주위에는 별로 없다는 데에 61.7퍼센트가 동의하고 33.9퍼센트만이 비동의해서 성경말씀대로 사는 것이 비현실적이라는 인식을 나타냈다.

 

기독 청년들은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서 정부 정책을 잘 따르고 있다51.6퍼센트라는 낮은 평가를 했으며, 그 결과 코로나19 확산에 있어 기독교의 책임이 크다에 대체로 동의(70.6%)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청년들은 우리 사회에 대해서 3분의 1이 희망이 없다고 인식하고 있었으며, 우리 사회에서 일자리 문제, 경제 양극화, 부동산 등 주로 경제 문제를 크게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지나치게 성공만을 추구하지는 않았고 워라밸의 성향을 나타냈다.  

▲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21세기교회연구소(소장 정재영)와 한국교회탐구센터, 목회데이터연구소가 공동으로 기독교 청년의 사회 및 신앙 의식에 대한 조사 세미나를 진행한다.

 

 

21세기교회연구소(소장 정재영)와 한국교회탐구센터, 목회데이터연구소는 이번 조사는 청년들이 교회를 떠나고 있어 교회의 노쇠화가 급격하게 진전되는 이 시대에 청년세대에 주목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교회에서는 청년과 다음 세대의 중요성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지만 정작 청년들의 현 상황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는 부족하다.”이런 문제의식에 따라서 청년 세대에 대한 연구의 필요성이 제기되어서 본 조사를 실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오는 27일 오후 2시 실천신대 교목실에서 진행하며, 온라인으로 '2021 기독청년의 신앙과 교회 인식 조사 세미나'를 중계한다.

 

'코로나 시대, 기독 청년들의 신앙생활 탐구'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정재영 교수(실천신대)'코로나19, 청년, 기독교(1):변화하는 청년들의 안과 밖'을 주제로 발제한다. 이어 송인규 한국교회탐구센터 소장이 '코로나19, 청년, 기독교(2):기독교 신앙의 해체와 재구성'을 주지로 발제한다. 패널토의는 송인규 교수와 정재영 교수, 김현아 팀장(기윤실 청년센터 WAY 운영위원)이 나선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