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불법조업 중국어선 4척 나포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에 대응해 철저한 방역속에 승선조사 지속 추진

가 -가 +

곽종철
기사입력 2021-01-21

 

▲ 불법조업 중국어선 4척 나포 지역     © 뉴스파워

 

우리수역 입어 관련 규정을 위반한 혐의가있는 중국어선 4척을 120일에 나포하였다고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밝혔다.

 

리수역에 입어하는 중국 어선은 배타적경제수역에서의 외국인 어업 등에 대한 주권적 권리의 행사에 관한 법률및 양국 간 합의사항에 따라 쌍타망어선은 그물코 규격을 54mm 이상으로 유지하여야 하는 그물코 규격, 정확한 어획량 조업일지 기재 등 조업조건을 준수하여야 한다.

해수부 어업관리단의 지도선이 나포한 중국어선은 규격보다 촘촘한 그물을 사용하여 어린 물고기 등 수산물을 불법 포획하거나적재량을 축소 보고하고 조업일지를 허위로 기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 나포 현황 >

일시 / 장소

선명

톤수

승선원

위반사항

‘21.1.20()17:39 /

신안군 가거도 북서방 약 21해리

요대여어 A, B

(쌍타망)

115

10

그물코 규격위반,

이중 이상 자루그물 사용

‘21.1.20()18:30 / 제주 차귀도 북서방 약 60해리

요대중어 C, D

(쌍타망)

219

14

적재량 축소보고,

조업일지 허위기재

해수부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나포한 중국어선을 해상에서 억류 조사 중에 있다.

우리 배타적경제수역에서 불법조업을 한 혐의가 확인되면 관련 법률에 따라 담보금 부과 등 처분을 하고불법 어구 및 어획물(39)을 전량 압수하여 폐기할 예정이다.

 

양수산부 임태호 지도교섭과장은 그 동안 코로나-19에 따른 방역을 려하여 승선조사를 자제하여 왔으나, 이를 악용하여 중국어선의 불법업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라며, “철저한 방역조치 아래 승선조사를 강화하여 우리 수산자원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불법조업 #중국어선 #나포중국어선 #코로나19 방역 #승선조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