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예장합동 총회유지재단 이사회, 총회회관 구내식당 임대료 대폭 인하

코로나19 종식될 때까지 3분1만 내도록 결의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1-02-01

  

예장합동(총회장 소강석 목사) 총회가 소상공인 임대료 인하운동에 동참했다.

 

예장합동 총회유지재단 이사회(이사장 소강석 목사)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총회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총회회관 1층 구내식당 임대료를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3분의1만 내도록 결의했다.

▲ 예장합동 총회유지재단 이사회(이사장 소강석 목사)는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총회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총회회관 1층 구내식당 임대료를 인하했다.     ©뉴스파워

 

 

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오늘 회의 여러 안건 중에 하나는 총회 1층에 있는 구내식당에 대한 건이었다.”몇 년전부터 총회직원들과 총회를 방문하는 목사님, 장로님들의 편의를 위하여 외부에 세를 주어 구내식당을 운영하도록 했는데, 총회를 방문하는 사람들도 줄어버렸고 또 외부에서 오는 사람도 줄어버려서 임대료 내기도 버겁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저는 총회장이요 유지재단 이사장으로서 제가 먼저 이사들에게 이 어려운 때에 우리 총회가 먼저 나서서 소상공인을 통 크게 돕자.’고 제안했다.”그러자 최병철 장로를 비롯해 모든 분들이 만장일치뿐만 아니라 기쁨으로 찬성해 주었다. 그래서 코로나가 종식될 때 까지는 월세를 3분의 1만 내도록 했다.”고 밝혔다.

▲ 예장합동 총회유지재단 이사회(이사장 소강석 목사)는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총회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총회회관 1층 구내식당 임대료를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3분의1만 내도록 결의했다.     © 뉴스파워

 

소 목사는 이러한 우리 총회의 작은 섬김과 배려가 우리 시대와 사회에 잔잔한 물결로 확장되어갔으면 좋겠다.”오늘 회의가 오후에 있어서 그 식당에 들르지 못했지만 언제 점심에 그 식당에 가서 밥을 사 먹으며 식당 주인을 격려하려고 한다. (임대료 인하 제안에 동의해 준)우리 총회 유지재단 이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예장합동 총회의 이 같은 훈훈한 소식은 다른 총회회관 및 기독교 기관에도 선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