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새에덴교회, 예배 참석한 교인들에게 튤립 선물

좌석의 20퍼센트로 조정된 첫 주일에 4,000 송이 준비해 선물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1-02-22

경기도 용인 죽전지구에 소재한 새에덴교회(소강석 담임목사, 예장합동 총회장, 한교총 대표회장)는 지난 21일 주일예배를 튤립주일로 명명하고 현장예배에 참석한 교인들에게 튤립 한 송이씩을 선물했다.

▲ 새에덴교회가 지난 21일 전체 좌석의 20퍼센트까지 드릴 수 있는 이날 예배를 튤립주일로 드렸다. 소강석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뉴스파워

 

 

정부가 현장예배를 좌석의 20퍼센트로 조정한 첫 주일인 이날 예배에서 소 목사는 아가서 21-2절을 본문으로 "100만 송이 꽃처럼"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소 목사는 이날 설교 도중 가수 심수봉 선생이 MBC에서 생방송을 하는 중에 백만 송이 장미를 부르기 전에 멘트를 하면서 이 곡은 유일한 사랑의 대표자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찬양하는 노래라고 고백한 유튜브 영상을 소개하고, 코로나 19 상황에서 절망하거나 포기하지 말고 주님 앞에서 한 송이의 꽃처럼 향기나는 삶, 희망을 주는 삶을 살아갈 것을 도전했다.

▲ 새에덴교회가 지난 21일 전체 좌석의 20퍼센트까지 드릴 수 있는 이날 예배를 튤립주일로 드렸다. 소강석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뉴스파워

 

 

소 목사는 이수희 전도사가 요즘 코로나19로 화원들도 판로가 막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이제 20%로 예배드리는 주일이니 화원을 운영하는 교인들도 격려하고 오랜만에 처음으로 오는 성도들도 환영할 겸 튤립을 한 송이씩 주면 좋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우리 교회 성도가 운영하는 화원에서 튤립 4천 여 개를 준비해 1부터 5부 예배에 참석한 교인들에게 나누어주었다. 또한 처음 참석한 새 신자들에게는 멸균 소독제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한편 새에덴교회는 22일 저녁부터 26일까지 새 학년을 출발하는 학생들을 위한 전교인 특별기도회를 갖는다. 소 목사가 직접 설교를 한다.

▲ 새에덴교회가 지난 21일 전체 좌석의 20퍼센트까지 드릴 수 있는 이날 예배를 튤립주일로 드렸다.     ©뉴스파워



▲ 새에덴교회가 지난 21일 전체 좌석의 20퍼센트까지 드릴 수 있는 이날 예배를 튤립주일로 드렸다. 소강석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뉴스파워

 

▲ 새에덴교회가 지난 21일 주일을 튤립주일로 드렸다.     ©뉴스파워

 

▲ 새에덴교회가 지난 21일 전체 좌석의 20퍼센트까지 드릴 수 있는 이날 예배를 튤립주일로 드렸다. 소강석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뉴스파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