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새가정, 제65회 회장에 이동화 권사 선출

“월간 「새가정」을 통한 문서선교와 여성 연합운동에 최선 다하겠다”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1-02-25

  

새가정은 지난 24일 오후 2,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제65회 새가정 총회를 개최해

예장통합 소속 이동화 권사를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 새가정은 지난 24일 오후 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제65회 새가정 총회를 개최해 예장통합 소속 이동화 권사를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 뉴스파워

  

"신앙의 유산을 만들어가는 믿음의 가정"이라는 주제로 열린 총회에서 최희성 회장에 이어 새 회장으로 선출됐다.

이동화 권사는
“65년의 역사와 전통이 있는 새가정의 회장으로 취임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하면서 지난 한 해 코로나19로 너무나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이제 어려운 시기를 딛고 일어나 월간 새가정을 통한 문서선교와 가정생활신앙운동, 더 나아가 여성 연합운동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 새가정은 지난 24일 오후 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제65회 새가정 총회를 개최해 예장통합 소속 이동화 권사를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 뉴스파워

 

축사를 전한 김미순 장로(예장통합 여전도회전국연합회 회장)어렸을 때부터 보아왔던 월간 새가정이 신앙생활에 큰 도움이 되었다.”예장여전도회전국연합회에서도 늘 마음을 다해 헌신했던 이동화 회장의 새가정 회장 취임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앞으로 여전도회전국연합회도 더 적극적으로 새가정 사업에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65회 사업계획안 심의에서는 새롭게 시작하는 새가정 유튜브 방송과 교단 여전도회(여선교회, 여신도회) 연합회와의 연합사업, 다른 여성단체들과의 연대사업에 기대와 관심을 표하면서 2021년 새가정 사업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결의했다.

▲ 새가정은 지난 24일 오후 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제65회 새가정 총회를 개최해 예장통합 소속 이동화 권사를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다.     © 뉴스파워

  

전혜선 총무는 지난 3년은 무엇보다 새가정이 지속가능한 연합기관이 될 수 있도록 주춧돌을 놓는 시간이었다.”문서선교가 점점 더 어려워지는 사회적 상황 속에서도 65년 동안 이어 온 문서선교의 명맥이 끊어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면서도 여성들의 연합기관으로 여성 연합운동과 여성 이슈에 대한 대응 및 대안을 모색하는 한 해가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새가정 신임 이동화 회장이 최희성 직전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있다.     © 뉴스파워

 

한편 새가정은 1955년 연합과 일치의 정신을 기반으로 7개의 회원교단( 예장, 기감, 기장, 구세군, 성공회, 루터회, 복음교회) 여신도회가 회원으로 가입되어 있는 여성들이 만든 연합기관이다. 회원교단들의 여성들이 연합하여 공동으로 문서선교와 가정생활사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에큐메니칼 여성지도력을 세워나가는 일을 진행하고 있다.

 

다음은 제65~66회 새가정 명단.

 

회장 이동화(예장통합)

부 회 장 임성애(기장) 부 회 장 - 박미숙(기감)

서 기 최영혜(예장) 부 서 기 - 서옥희(기장)

회 계 오용남(구세군) 부 회 계 - 전혜리(기감)

재정부장 - 손미자(기장) 출판부장 - 김민영(루터회)

보급부장 - 한계자(예장) 기획·홍보부장 - 양용순(성공회)

감 사 - 김경은(기감)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