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총신대신대원 여동문회, "총신대 여성이사 수용해야"

"정관에 걸려 여성 이사를 한 명도 추천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행태”

가 -가 +

김철영
기사입력 2021-02-26

총신대와 예장합동 교단 내 여성들에게도 남성과 동일한 진로와 지위를 보장해줄 것을 열망하는 모임인 총신대신대원여동문회(회장 이영례)26총신대와 합동 교단은 여성 이사를 수용하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 총신대 신대원 입구     ©뉴스파워

 

 

여동문회는 총신대 이사 15명 가운데 교육부(사학분쟁조정위)가 추천한 3명의 여성 이사가 선임된 데 대해, 예장합동 교단 목사들과 총신대 신대원 원우회가 우리 신학 정체성 위배한다는 반대 성명서를 낸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여동문회는 우리 총신 신대원 여동문은 교단과 학교가 말하는 개혁주의 정신에서 여성이 차별받고 배제되는 상황을 보고 있다.”학교 설립 목적은, 개혁주의 입장에서 사회를 이끌어갈 지도자를 양성하는 것이다. 작금에 여성이 중요한 사회 지도자의 역할을 수행해야 되는 것은 우리교단에서도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여성 이사를 추천하라고 하는 교육부의 요구에 목사와 장로만이 이사를 할 수 있다는 정관에 걸려 여성 이사를 한 명도 추천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행태라며 총신대학교와 합동교단은 절박한 사회적 요구를 수용하고 여성을 시대의 동반자적인 지도자로 인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여동문회는 여성 이사를 선출하라고 촉구하고 총신대와 합동 교단은 교육부의 성비 균형에 대한 권고를 받아들여, 국고 보조금을 받는 대한민국의 대학교로서 책임감 있고 상식적인 태도를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며 그것이(여성 이사를 선출하는 것이) 개혁주의가 여성을 시대의 지도자로 인정하는 사상임을 나타내는 것이다.

 

또한 여성 이사를 선출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하라.”고 요구하고 총신대신대원을 졸업하고 합동 교단에서 사역하고 있는 훌륭한 여성 지도자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성이 지도자의 역할을 할 수 있는 길이 봉쇄되어 있다. 정관을 수정하여 여성도 이사가 될 수 있는 길을 열고, 여성이 지도자의 일원으로 활동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길 요구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총신대와 합동 교단은 여성 이사를 수용하라!

 

우리 총신대 신대원 여동문회는 이번 총신대의 여성 이사 선임을 반대하는 총신대와 합동 교단의 일련의 행동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총신대와 합동 교단은 교육부에서 정식이사를 선임할 때, 성비 균형을 맞추어 여성 이사를 추천하라고 권고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여성 이사를 한 명도 추천하지 않았다.결국 교육부가 성비 균형을 맞추기 위해 외부 여성 이사 3명을 선임하고 승인하게 되었는데, 총신대와 합동 교단은 이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총신대는 현재 예장합동 교단 소속이지만 재정자립을 이루지 못해 교육부로부터 해마다 40-50억원의 국가 지원금을 받고 있으며, 이로 인해 교육부의 관리와 평가를 받는 실정이다. 총신대도 모든 인간은 평등하다는 대한민국의 헌법 정신과 남녀평등을 중요한 사회적 가치로 삼고 이를 교육 현장에서 실현하려는 교육부의 정책 방향에 부응해야 할 의무를 지니고 있다. 합동총회와 총신대는 개혁주의를 표방하는 학교 설립 목적과 정관을 내세워 여성을 이사로 추천하지도 않았고, 여성 이사들이 선임된 것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우리 총신 신대원 여동문은 교단과 학교가 말하는 개혁주의 정신에서 여성이 차별받고 배제되는 상황을 보고 있다. 학교 설립 목적은, 개혁주의 입장에서 사회를 이끌어갈 지도자를 양성하는 것이다. 작금에 여성이 중요한 사회 지도자의 역할을 수행해야 되는 것은 우리교단에서도 인정해야 한다. 여성 이사를 추천하라고 하는 교육부의 요구에 목사와 장로만이 이사를 할 수 있다는 정관에 걸려 여성 이사를 한 명도 추천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행태이다. 총신대학교와 합동교단은 절박한 사회적 요구를 수용하고 여성을 시대의 동반자적인 지도자로 인정해야 한다

 

우리 총신대 신대원 여동문회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여성 이사를 선출하라  

총신대와 합동 교단은 교육부의 성비 균형에 대한 권고를 받아들여, 국고 보조금을 받는 대한민국의 대학교로서 책임감 있고 상식적인 태도를 보여주어야 할 것이다. 그것이 개혁주의가 여성을 시대의 지도자로 인정하는 사상임을 나타내는 것이다.

 

둘째, 여성 이사를 선출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하라!

 

총신대신대원을 졸업하고 합동 교단에서 사역하고 있는 훌륭한 여성 지도자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성이 지도자의 역할을 할수 있는 길이 봉쇄되어 있다. 정관을 수정하여 여성도 이사가 될 수 있는 길을 열고, 여성이 지도자의 일원으로 활동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길 요구한다.

 

아무쪼록 총신대와 합동 교단은 사회적 지도자를 양성한다는 학교 설립의 목적과 취지에 맞게 남녀평등이 상식이 된 사회에 부응하며 더 나아가 선도하는 학교와 교단으로 거듭나기를 진심으로 촉구한다.

     

2021226일   

총신신대원여동문회 회장 이영례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