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고

"취약 아동・청소년 불평등 상황 개선해야"

월드비전, ‘코로나19와 아동·청소년 불평등 정책포럼’에서 제안

가 -가 +

김현성
기사입력 2021-03-05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은 지난 4일 오후 2시부터 유튜브를 통해 '코로나19 아동·청소년 불평등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 국제구호개발 NGO 월드비전(회장 조명환)이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1주년을 맞아 진행한 ‘코로나19와 아동·청소년 불평등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 뉴스파워

 

이날 코로나19와 아동청소년 불평등 정책포럼에서는 국내외 가장 취약한 아동들에게 팬데믹이 미친 영향을 돌아보고, 심화된 아동·청소년 불평등 현안과 해결책을 중심으로 발표하고 토론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학계 및 정부, 유관기관 주요 관계자들만 참석한 가운데 월드비전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로 진행됐다.

 

기조 발제에는 퀸즈 유니버시티 벨파스트 브로나 번 교수가 줌을 통해 코로나19와 아동 불평등을 주제로 연설했다. 브로나 번 교수는 지난 8개월 동안 137개국 8~17세 아동 26,25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의 영향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브로나 번 교수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아동들이 주로 느낀 감정은 무엇이며, 이들의 삶이 어떻게 변화했는지에 대한 조사 결과를 공유했다.

 

이어 국내외 취약 아동·청소년들의 코로나19 이후 변화를 밀도 있게 다루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청소년미래생태연구실 서정아 선임연구위원이 코로나19 확산 및 이후 사회 변화에 따른 청소년 정책의 대응 방안 연구를 바탕으로 코로나19와 국내 위기청소년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국제월드비전 분쟁 취약국 애슐리 러벳 정책 선임고문은 코로나19와 해외 취약아동을 주제로 코로나19가 분쟁피해아동 및 여아 등에 미친 영향을 중점적으로 발표했다.

 

▲ 월드비전, ‘코로나19와 아동·청소년 불평등     © 월드비전

 

애슐리 러벳 선임고문은 전 세계 취약국가에서 사업을 펼치고 있는 월드비전은 이번 코로나19 팬데믹이 취약 및 분쟁피해 지역 아동의 건강과 안전, 미래 등에 미치는 즉각적, 장기적인 영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특히 팬데믹 이전에도 강제 조혼, 유해한 노동, 무장단체 징집, 성 착취, 체벌 등 다양한 형태의 폭력에 노출되어 있었던 분쟁피해 지역의 아동들에게 코로나19는 더 큰 위험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인터뷰 영상 세션에서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가정 밖 청소년, 로힝야·시리아 난민 아동, 보호자, 현장 구호 활동가들이 현장의 목소리를 전했다.

 

가정 밖 청소년 쉼터의 장미희 소장은 우선 수용할 수 있는 인원에 제한이 생기면서 아이들이 갈 곳이 없어졌고, 막상 쉼터에 들어와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때문에 다양한 자립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가정 밖 청소년들의 상황 개선을 위해서는 적극적인 현황 조사를 통해 보다 유연하고 선제적인 대응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요르단의 아즈락 난민캠프에서 지내고 있는 시리아 난민 아동인 압델라만(14)코로나19로 학교와 구호기관들이 문을 닫아 더 이상 갈 곳이 없다, “코로나19가 사라지고 모든 것이 원래대로 돌아가 평범하게 공부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진 토론에는 월드비전 옹호&시민참여팀 남상은 팀장을 좌장으로 여성가족부 청소년 자립지원과 김은형 과장, 외교부 개발정책과 변현정 서기관을 비롯 유서구 숭실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와 국제개발협력민간협의회(KOCC) 정책교육센터 신재은 센터장이 참석했다.

 

단 한 명의 아동·청소년도 소외시키지 않는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주제로 국가와 정부·시민사회 등의 역할을 나누고, 실행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유서구 숭실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코로나19 대응이 경제 및 성인 중심의 패러다임 전환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가장 취약한 아이들의 위기 상황을 더욱 심화시키는 경향이 있다취약 계층에 대한 지원 규모와 대상 범위 고려 시, 아동·청소년들의 실질적인 필요와 기대를 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

▲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     © 월드비전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이번 포럼을 계기로 코로나19로 위기에 놓인 아동·청소년들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 지원이 마련되고, 아이들의 안전하고 밝은 미래가 확보되길 기대한다.”, “월드비전도 사회의 다양한 주체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며 아이들의 불평등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포럼은 월드비전과 함께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박완주 국회의원(충남천안을), 이재정 국회의원(안양동안을), 이수진 국회의원(비례대표)이 함께 주최하고, 외교부와 여성가족부가 후원하며, 국제개발협력민간협의회(KCOC)의 협력으로 마련되었다.

광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뉴스파워. All rights reserved.